"LG생활건강, 화장품·생활용품 선방에 3Q 호실적"-한국證
"LG생활건강, 화장품·생활용품 선방에 3Q 호실적"-한국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25일 LG생활건강에 대해 화장품 회복과 생활용품 호조 등에 힘입어 3분기 양호한 실적을 낼 것이라고 봤다. 이에 목표주가를 175만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유사한 312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됐다. 컨센서스(시장 추정치)인 3125억원에 부합하는 수준이다. 화장품 부문 영업이익률 하락이 1.3%p에 그치고 생활용품 부문 수익성이 3.2%p 개선되면서 전체 영업이익률도 전년과 유사한 15.8%에 달할 전망이다.

나은채 연구원은 "중국 화장품 시장은 글로벌 주요 시장 중 회복력이 가장 빠르고, 프리미엄 스킨케어 제품은 글로벌 브랜드 선호도가 높아 LG생건 중국 화장품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할 것"이라며 "면세점 매출액은 32% 감소해 부진이 불가피하지만, 2분기보다는 약 40% 늘어날 것"이라고 했다. 

한국 면세점 산업이 중국의 대형 따이공 위주로 회복하고 있고, 중국 최대 성수기를 맞아 LG생활건강 화장품도 점진적으로 매출이 회복될 것이란 예상이다.

나 연구원은 "생활용품 호조는 위생용품 수요 확대와 바디 및 헤어케어, 더마코스메틱 강화 등 퍼스널 케어 사업 확대가 주 요인"이라며 "온라인 채널 고성장으로 수익성도 개선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최근 시장 조정에 따른 주가 하락은 좋은 매수 기회라는 판단"이라며 "생활용품 호조와 실적 개선이 추세적으로 나타나는 만큼 LG생활건강의 내년 영업이익과 순이익 추정치를 2% 상향하고, 생활용품 부문 목표 배수 또한 20배에서 22배로 상향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