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환경부, 재생원료 우선 사용 협약
아모레퍼시픽·환경부, 재생원료 우선 사용 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트병 3개 재활용해 바디워시 용기 1개 제작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아모레퍼시픽그룹 CI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아모레퍼시픽은 재생원료를 우선 사용해 화장품 용기를 만들기로 하고 환경부와 관련 협약을 맺었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아모레퍼시픽은 해피바스와 프리메라 브랜드의 용기 제작에 재생원료를 우선 사용하고 환경부와 티케이케미칼, 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은 이를 지원한다.

아모레퍼시픽은 천안시에서 수집한 투명 페트병을 재활용해 화장품 용기로 만들 계획이다. 2ℓ 생수병 3개를 바디워시 용기(900㎖) 1개로 재탄생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번 협약은 정부 혁신과제인 민관 협력을 위한 교류 강화 일환으로, 아모레퍼시픽은 화장품 부문에서 첫 협업 기업으로 선정됐다.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사장은 "불필요한 플라스틱 소비를 줄이고 폐기와 재활용이 쉬운 플라스틱 사용을 권장하는 레스 플라스틱(Less Plastic) 정책을 지속해서 실천 중"이라며 "국내 재생원료 사용을 확대한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