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24 가맹점 지원 강화
이마트24 가맹점 지원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24 코엑스몰 3호점 전경. (사진=이마트24)
서울 강남구에 있는 '이마트24 코엑스몰' 3호점 전경. (사진=이마트24)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이마트24가 가맹점 지원을 강화한다. 23일 이마트24에 따르면 '모든 가맹점 재물·현금도난보험 비용 전액 지원', '법률·노무 자문 서비스 신설', '셀프계산대 확대' 등을 마련했다.

앞으로 이마트24 가맹점은 오는 11월부터 화재·풍수해·매장파손 등으로 인한 인테리어·상품 손실 및 외부인에 의한 현금도난 피해에 대해 보장받을 수 있다. 로펌으로부터 임·대차 관련 법률 등 점포운영에 필요한 상담을 비롯해 개인적인 법률 조언까지 받아볼 수 있다. 

이마트24는 추석 연휴기간 신용카드 결제대금이 가맹점에 입금되지 않는 것을 고려해 가맹점 운영자금도 선지급한다. 이를 위해 운영자금 100억원을 마련했다. 가맹점은 카드사로부터 추석 연휴 기간 결제대금이 입금되면 선지급 받은 금액을 본사에 상환하게 된다.

이외에도 이마트24는 코로나19로 비대면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남에 따라 셀프계산대를 전 지점에 설치할 계획이다. 또 마스크와 소독제 5만5000개를 가맹점에 지원할 예정이다.

박용일 이마트24 지원담당 상무는 "지난해 상생협력조정위원회를 신설해 가맹점과 소통의 폭을 넓혀 다양한 성과가 창출되고 있다"며 "이번 상생안 확대 역시 소통을 통해 가맹점에 필요한 지원을 추가한 것으로, 앞으로도 가맹점이 안심하고 매장을 운영할 수 있는 지원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