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산업, 추석 전 협력사 물품대금 200억원 조기지급 
태광산업, 추석 전 협력사 물품대금 200억원 조기지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억원 규모 물품대급 지급···기존 지급일보다 7일 앞서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태광산업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와의 상생을 위해 약 200억원 규모 물품대금을 조기 지급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지급은 300여개의 중소 협력사를 대상으로 지급일보다 7일 앞서 진행되는 것이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으로 인한 경기침체와 연이은 태풍 피해 등으로 심각한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에 대한 상생협력 조치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태광산업은 지난 4월 코로나19로 자금난을 겪는 협력사를 돕기 위해 신한은행과 함께 금융지원을 위한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5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재원으로 하여 협력사에 신규대출을 지원한 바 있다.  

홍현민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태광산업은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 있는 협력사들과의 신뢰를 바탕으로 상생경영과 동반 성장을 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 등을 모색해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들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태광산업은 협력사뿐 아니라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나누는 데에도 앞장서 왔다. 회사 건물에 입점한 소상공인 및 중소 기업을 대상으로 지난 3월부터 3개월동안 임대료를 30% 감면해줬고, 대구·경북지역은 월 감면 한도 없이 70%를 인하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