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추석 대비 의약품 표시광고 집중점검
식약처, 추석 대비 의약품 표시광고 집중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전국 17개 시·도 및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추석을 앞두고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보이는 의약품의 표시·광고 사항을 집중 점검한다고 21일 밝혔다.

점검 대상은 진통제나 감기약처럼 사용 빈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의약품, 이른바 보톡스로 불리는 보툴리눔 제제와 같은 바이오의약품, 마스크와 외용 소독제다.

식약처는 용기와 포장에 표시된 내용이 적정한지와 인쇄물과 라디오, TV, 신문 및 온라인 광고가 적절하게 이뤄지고 있는지, 허가사항 외 정보를 제공하지는 않는지를 살필 예정이다. 점검 기간은 23일부터 29일까지 일주일간이다.

식약처는 "우리 국민이 안심하고 의료제품을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며 "고의적인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업무정지를 비롯한 행정처분과 함께 형사고발 등 엄중히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