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서울 용산·서초 갭투자 비율 70% 넘어
지난달 서울 용산·서초 갭투자 비율 70% 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용산구 한남3재정비촉진구역 일대 주택가. (사진=이진희 기자)<br>
서울 용산구 한남3재정비촉진구역 일대 주택가. (사진=이진희 기자)<br>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지난달 전세 보증금을 끼고 주택을 매수하는 갭투자 비율이 서울 강남권 등 일부 지역에선 70%대까지 오른 것으로 파악됐다. 갭투자 비율은 주택을 매수하고서 제출하는 자금조달계획서 상 임대차 보증금을 승계하는 조건이 달린 거래의 비율이다.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상혁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2018년 이후 갭투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고가 주택이 많은 서울 강남구와 서초구, 용산구 등의 갭투자 비율은 60~70%에 달했다.

서초구에선 225건 중 163건(72.4%)이 갭투자였다. 강남구는 62.2%, 송파구는 50.7%가 갭투자였다. 강남권 외에도 고가 주택이 많은 용산구는 123건 중 87건(70.7%)이 임대 보증금을 낀 갭투자였다. 이외 지역은 갭투자 비율이 보통 30~40%대인 점과 대조를 이뤘다.

정부가 시가 15억원 초과 주택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을 금지하는 등 대출 규제를 대폭 강화한 이후 고가 주택이 많은 강남권 등지에선 높은 전세 보증금 등을 레버리지 삼아 주택을 사들이는 갭투자가 성행하고 있다.

강남구에선 한때 갭투자 비율이 80%대에 육박하기도 했다. 6월 강남구에서 자금조달계획서가 신고된 거래 914건 중 720건(78.8%)이 갭투자였다.

지난달 수도권에선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58.8%)와 중원구(51.6%) 등지에서 갭투자 비율이 50%를 넘겼다. 최근 3기 신도시인 하남 교산 지구 개발로 주목받고 있는 하남도 142건 중 82건(57.7%)이 갭투자였다. 하남은 5월 일시적으로 53.6%까지 오른 것을 제외하면 올해에는 갭투자 비율이 20~30%대에 머물렀는데 지난달에는 전달(22.0%)보다 35.7%포인트(p) 치솟았다.

박상혁 의원은 "갭투자는 내 집 마련 목적보다는 투기적 성격이 강해 최근 수도권 집값 상승에 중요한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강조하고 "정부는 앞서 발표한 갭투자 방지 대책을 철저히 시행해 집값 안정을 실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