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용적률 등 지구단위계획 온라인 제공
서울시, 용적률 등 지구단위계획 온라인 제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서울시는 오는 21일부터 서울도시계획포털(https://urban.seoul.go.kr) 내 지도서비스에서 지구단위계획을 볼 수 있게 한다고 20일 밝혔다.

지구단위계획은 건축물 용도, 용적률, 건폐율, 높이 등을 정한 도시관리계획이다. 현재 서울에 총 482곳, 104㎢의 지구단위계획구역이 있다.

현재 서울 25개 구청 중 마포구 한 곳만 전용 시스템에서 지구단위계획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시는 올해 종로, 중구, 용산, 성동, 성북, 은평, 마포, 양천, 영등포, 동작, 관악, 강남, 서초 등 13개 자치구 281개 지구단위계획구역 정보를 온라인으로 공개하고, 내년부터는 시내 전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