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부터 미국서 틱톡 다운로드 못한다···위챗은 사용금지"
"20일부터 미국서 틱톡 다운로드 못한다···위챗은 사용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상무부 "틱톡은 11월 12일부터 완전히 사용 중단"
틱톡 로고 (틱톡 홈페이지 캡처)
틱톡 로고 (틱톡 홈페이지 캡처)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미국 정부가 틱톡은 새로 다운로드를 못하게 하고 위챗은 사용을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중국 공산당에 미국인의 개인정보가 넘어갈 우려가 있다는 건데, 틱톡도 매각 협상이 실패하면 11월부터는 사용을 금지하기로 했다.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보도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미국 상무부는 20일(현지시간)부터 틱톡은 신규 앱 다운로드를, 위챗은 사용 자체를 전면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이렇게 되면 위챗을 통한 미국 사용자의 송금도 막히게 된다.

미국인의 개인정보가 중국 공산당에 넘어갈 우려가 있어, 국가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는 게 제재 이유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중국으로부터 완전한 보안을 확보해야 한다"면서 "우리의 보안을 위협하는 어떤 일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윌버 로스 상무부 장관은 폭스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틱톡은 오는 11월 12일에 완전한 사용 중단을 명령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틱톡의 미국 사업 지분을 미국 업체에 넘기는 협상이 진행 중이어서 일단 미국 사용자의 다운로드만 금지했다는 것이다.

반면 위챗은 다운로드뿐 아니라 미국에서 위챗을 통해 송금하는 것 등 사용 자체가 금지된다.

댄 아이브스 웨드부시 미국 증권국장은 "미국 젊은이들의 사용행태를 본다면, 틱톡은 음식이나 물만큼이나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내 사용자가 거의 없었던 화웨이와 달리 틱톡은 1억 명이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따라서 실제 사용 금지가 내려질 경우 큰 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