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사손보 인수전에 교보·사모펀드···신한·우리·카카오 모두 불참
악사손보 인수전에 교보·사모펀드···신한·우리·카카오 모두 불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악사손해보험)
(사진=악사손해보험)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악사손해보험 인수전에 교보생명, 사모펀드(PEF) 등이 참여했다. 

18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매각 주관사 삼정KPMG가 이날 실시한 악사손보 예비입찰에 교보생명과 PEF가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교보생명이 인수에 성공한다면 '디지털화'를 목표로 교보라이프플래닛과 합작해 시너지를 낼 것으로 보인다.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된 신한금융은 참여하지 않았다. 최근 KB금융이 푸르덴셜생명을 인수, 보험계열사 파워를 강화했다는 점에서 예비입찰 참여가 예상됐었지만, 메리트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추정된다. 

후보군으로 거론된 카카오페이와 우리금융지주는 예비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

하지만 교보생명의 인수전 완주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악사손보의 매각은 입찰에 참여한 후보자들이 써낸 가격에 구속력이 없는 '논바인딩(non-binding)' 방식으로 진행되는만큼 확실한 인수 의사로 보기는 힘들기 때문이다. 가상데이터룸(VDR) 실사 등을 위해 입찰에 이름만 올린 원매자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