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차례상 생선 구별법 소개
식약처, 차례상 생선 구별법 소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똑똑한 생선 구별법' 포스터(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똑똑한 생선 구별법' 포스터(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서울파이낸스 천경은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8일 추석 명절을 앞두고 '똑똑한 생선 구별법'을 소개했다. 제수용 생선 중 생김새가 비슷해 속여 팔 수 있는 돔, 조기, 민어의 확인 요령을 알려주는 것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제수용으로 주로 올라가는 '참돔'은 등 부분에 파란 반점이 있으나 '황돔'은 반점 없이 몸 전체가 노란빛을 띤다. 

'참조기'는 머리에 다이아몬드 돌기가 있고, '부세'의 경우 머리 모양 윤곽이 아주 동글고 매끈하다. 

'민어'는 배와 뒷 지느러미가 노란빛이고 입은 붉은색이다. 반면 민어와 닮은 '영상가이석태'는 머리가 작고 등지느러미가 둘로 나눠져 있다. 가슴·배·뒷 지느러미에 검붉은 반점을 갖고 있다. 

식약처 쪽은 "생선 구별법을 확실히 익혀 올바른 구매를 해야 한다"며 "즐겨먹는 생선의 형태학적, 유전학적 판별법 개발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