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데이토즈, '디즈니 팝 타운' 아시아서 400만 다운로드 기록
선데이토즈, '디즈니 팝 타운' 아시아서 400만 다운로드 기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데이토즈는 모바일 퍼즐 게임 '디즈니 팝 타운'이 한국을 제외한 아시아 지역에서 400만건의 다운로드를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선데이토즈)

[서울파이낸스 양희문 기자] 선데이토즈는 모바일 퍼즐 게임 '디즈니 팝 타운'이 한국을 제외한 아시아 지역에서 400만건의 다운로드를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출시된 '디지니 팝 타운'은 일본, 대만 등에서 애플리케이션 게임 부문 인기 1위에 오른 바 있다. 이는 선데이토즈가 해외시장에서 거둔 첫 1위 성과다. 또 현재 하루 평균 40여만명의 이용자 접속을 기록하고 있다. 

이런 성과에 선데이토즈의 해외매출도 급성장했다. 디지니 팜 타운 출시 전 전체매출의 10%대를 기록했던 해외매출은 지난 상반기 기준 40%대로 껑충 뛰었다.

선데이토즈는 인기 비결로 디즈니의 인기 지식재산권(IP)을 적극 활용한 점을 꼽는다. 겨울왕국을 비롯해 디즈니의 인기 IP를 활용한 280여종의 코스튬과 1300여개의 퍼즐이 이용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는 것이다. 

또 주 단위 업데이트와 지역별 이벤트, 마케팅 등을 이원화한 운영이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메신저 라인의 이용률이 압도적인 일본, 대만 등 8개국에선 라인을 활용해 이용자 편의와 접근성을 향상시킨 점이 대표적인 사례다. 

선데이토즈 이정현 PD는 "1년 가까운 해외 출시 기간 동안 축적한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앞으로의 업데이트와 서비스에 반영할 계획"이라며 "선데이토즈의 대표적인 해외 장수 게임이 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