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ENG, 서울시자원봉사센터와 멘토링 프로그램 진행
현대ENG, 서울시자원봉사센터와 멘토링 프로그램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이 화상회의 프로그램을 사용해 청년들과 직무, 진로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이 화상회의 프로그램을 사용해 청년들과 직무, 진로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현대엔지니어링)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서울시자원봉사센터와 함께 취업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에게 비대면 직무 멘토링 프로그램인 '랜선잡담'을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멘토링 프로그램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심각한 취업난을 해소하기 위해 관련 정보와 경험을 공유하고 진로 방향 설정에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설계, 건축, 기계공학, 경영, 안전 등의 직무에서 3년 이상 경력을 가진 임직원 8명을 멘토로 선발해 취업준비생 60여명과 직무 멘토링 시간을 가졌다. 

멘토링은 화상회의 프로그램을 활용해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참가 청년들의 관심 직무 별로 관련 경력을 가진 멘토가 배정돼 약 1시간 동안 경험과 노하우, 취업 관련 질문 등을 공유하며 소통했다.

랜선잡담은 서울시자원봉사센터가 지난해부터 운영해온 '프로보노(직무 전문성을 나누는 활동)' 활동 중의 하나로, 기업 및 기관의 임직원이 멘토로서 청년들에게 직무 전문성을 나누는 활동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취업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에게 임직원들이 직무 관련 경험과 함께 희망을 전하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라며 "앞으로 비대면 사회공헌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