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전자, 美 디자인상 'IDEA 2020' 휩쓸었다
삼성·LG전자, 美 디자인상 'IDEA 2020' 휩쓸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48개 디자인 수상···비스포크 UX 금상
LG 10개 디자인 수상···케이블리스 사이니지 동상
[삼성전자] IDEA 2020_금상_비스포크 패밀리허브 UX
삼성전자 비스포크 패밀리허브 UX가 세계적 권위의 디자인상인 'IDEA 2020'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세계적인 디자인상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s) 2020'을 휩쓸었다.

IDEA는 미국 산업디자이너협회(IDSA)가 주관하는 국제 디자인상으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F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올해는 1800여개 제품이 출품해 경합을 펼쳤다.

삼성전자는 17일 IDEA에서 금상 1개, 은상 4개, 동상 4개, 특별상 1개, 본상 38개 등 총 48개 디자인이 수상했다고 밝혔다.

금상을 받은 '비스포크 패밀리허브 UX(사용자경험)'는 냉장고의 통합적인 사용 경험으로 주방 공간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한 디자인이다.

이 제품의 UX는 소비자에 대한 인사이트를 기반으로 냉장고의 스크린을 통해 사진, 레시피 등을 공유하고 생성하고, 모바일 앱과 연동해 집 밖에서도 냉장고 내부나 쇼핑 리스트를 원격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디자인 됐다.

맞춤형 냉장고 '비스포크'와 함께 혁신성을 인정받아 특별상인 '베스트 인 쇼'(Best in Show)로도 선정됐다. 

포장재를 원하는 대로 조립해 재활용할 수 있도록 한 TV 에코 패키지, 인피니티 스크린 QLED 8K TV(Q950TS), 더 세리프 VIS(Visual Identity System), 비스포크 냉장고 등은 은상을 차지했다.

갤럭시 폴드와 빌트인 키친 인피니트 라인 오븐, 더 세로 VIS, 청각 장애인 대상 인크루시브 사물인터넷(IoT) 등 디자인은 동상을 받았다.

이돈태 삼성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 부사장은 "디자인에서 인터랙션과 경험의 영역이 점점 중요시 되고 있다"며 "삼성전자의 혁신적인 기술과 고객의 마음을 이끄는 차별화 된 디자인으로 우리 삶에 필요한 경험과 지속가능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2] LG전자, 세계적 권위의 ‘IDEA 2020’서 디자인상 대거 수상
LG전자의 케이블리스 콘셉트 LED 사이니지가 세계적 권위의 디자인상인 'IDEA 2020'에서 브론즈상을 수상했다. 이 디자인을 적용한 'LG MAGNIT(시리즈명: LSAB)' 이미지 (사진=LG전자)

LG전자도 동상 1개를 포함해 총 10개 디자인이 IDEA에서 수상했다고 밝혔다.

동상은 케이블리스(Cable-less) 콘셉트 발광다이오드(LED) 사이니지로 이 디자인은 'LG 매그니트(MAGNIT)'와 'LG LED 블록(Bloc)'에 적용됐다.

이 밖에 LG 올레드 갤러리 TV, 갤러리 디자인 사운드 바(GX), LG 시그니처 올레드 8K(OLED77ZX), ’LG LED All-in-One(올인원)’ 사이니지(LAAF), LG 퓨리케어 상하좌우 정수기(WD503AS) 등이 본상을 수상했다.

노창호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 전무는 "고객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디자인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궁극적으로 고객의 더 나은 삶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IDEA 2020 시상식은 미국 현지 시간 16일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17∼18일 국제 디자인 콘퍼런스에서는 삼성 구주 디자인 연구소(Samsung Design Europe) 펠릭스 헤크 소장이 '공명을 위한 디자인(Design for Resonance)'을 주제로 발표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