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미래에셋운용, K-뉴딜지수 배타적 사용권 부여 문제 없다"
거래소 "미래에셋운용, K-뉴딜지수 배타적 사용권 부여 문제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조아 기자)
(사진=박조아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한국거래소는 최근 K-뉴딜지수와 관련된 논란에 대해 개발과정 및 사용권 부여와 관련된 입장을 밝혔다. 앞서 미래에셋자산운용이 한국거래소로부터 'K-뉴딜지수'의 배타적 사용권 3개월을 부여받으면서 지수 독점 논란이 발생했다. 

16일 한국거래소는 "지난 7월 정부의 뉴딜정책 발표 이후 정부정책 지원 및 시장 활성화를 위해 뉴딜관련 수혜가 예상되는 종목들을 대상으로 하는 독자적인 “K-뉴딜지수” 개발을 추진했다"며 "모 자산운용사가 제안한 'BBIG 지수'가 거래소가 검토 중이던 뉴딜지수의 콘셉트와 유사함에 따라, 해당 BBIG 지수 콘셉트에 뉴딜관련 산업군을 추가하는 등 두 지수의 방법론을 통합해 단일지수인 'KRX BBIG K-뉴딜지수'로 개발해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한국거래소는 미래에셋자산운용의 배타적 사용권 부여에 대해서도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거래소 관계자는 "한국거래소는 아이디어 제공 등 지수개발 시 기여도가 있는 경우 인센티브를 제공해 달라는 금융투자업계의 요청에 따라 업계와 합의하에 2018년 6월부터 배타적 사용권을 부여하는 제도를 도입했다"며 "BBIG 지수 개발을 요청한 자산운용사에서는 BBIG 테마지수라는 단순 컨셉만 제공한 것이 아니라 종목선정 및 지수산출에 있어 차별성이 인정되는 방법론(동일가중방식 등)을 제안하였기 때문에 그 기여도를 인정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해당 제도의 혜택을 받은 증권사 및 자산운용사는 10개사에 달한다. 한국거래소는 또 K-뉴딜지수가 정책자금 지원대상이거나 뉴딜펀드의 투자지표로 개발된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한국거래소는 "해당지수는 ETF와 같은 지수연계상품 상장을 목적으로 개발된 것으로, 한국거래소가 앞으로 순차적으로 발표할 다양한 뉴딜지수 시리즈 중 하나로서 배타적 사용권을 배제할 타당한 근거가 없다"며 "다만 지수이용에 대한 업계의 관심이 높은 점을 감안하여 해당 자산운용사와 협의하에 배타적 사용기간을 6개월에서 3개월로 단축했다"고 말했다.

한국거래소는 오는 10월 중 뉴딜지수 스리즈로 탄소효율그린뉴딜을 발표할 예정이다. 또 현재 사용권이 부여된 K-뉴딜지수 외에 타 지수산출기관의 K-뉴딜지수의 개발도 진행하고 있다.

한국거래소는 "금융투자업계의 혁신적인 상품 출시를 지원하고 중복상품으로 인한 시장혼란 등을 방지하기 위해 배타적 사용권 제도 유지도 필요하다고 판단된다"며 "앞으로도 금융투자업계의 차별성을 갖는 지수 개발 아이디어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개발하는 등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