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쏠편한 전세대출 개편···월세대출도 가능
신한은행, 쏠편한 전세대출 개편···월세대출도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신한은행은 모바일 전용 '쏠편한 전세대출(서울보증보험)'을 월세자금까지 대출할 수 있도록 개편해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주월세 및 반전세 고객들의 주거 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기존 전세대출 상품에 월세자금 대출을 추가했다.

쏠편한 전세대출은 한 건의 대출로 전세보증금과 월세자금을 모두 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부동산중개업소를 통해 주택임대차계약을 체결하고 임차보증금의 5% 이상을 지급한 고객이 대상이다. 

대출 한도는 최대 5억원 이내(신용등급별 차등)에서 전세보증금 대출만 신청할 경우 임차보증금의 80% 이내, 전세 및 월세자금을 동시에 신청할 경우 임차보증금의 90%까지 가능하다. 월세자금은 최대 24개월분, 5000만원 이내로 대출할 수 있고 매월 임대인의 계좌로 입금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서민 주거안정을 지원할 수 있도록 월세자금 대출을 추가해 쏠편한 전세대출을 개편했다"며 "신한 쏠(SOL)에서는 서울보증보험, 주택금융공사, 주택도시보증의 모든 대출상품을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