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초고속 블렌더 살펴보니
소비자원, 초고속 블렌더 살펴보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쇄성능 제품별로 성능 달라...안전은 이상무"
한국소비자원이 16일 발표한 초고속 블랜더 분쇄성능 평가 결과 (표=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이 16일 발표한 초고속 블렌더 분쇄성능 평가 결과 (표=한국소비자원)

[서울파이낸스 양희문 기자]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에게 객관적인 상품 품질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초고속 블렌더 8개 제품을 대상으로 분쇄성능, 소음, 내구성, 안정성 등을 시험·평가했다고 16일 밝혔다.

평가 대상 제품은 닌자(CT641KR), 리큅(BS7), 바이타믹스(E320), 에버홈(EV-SB9000), 쿠첸(CM-PC101DG), 테팔(BL9338KR), 필립스(HP3658), 해피콜(HC-BL7000WH)이다. 

소비자원의 시험 결과 분쇄성능, 소음, 내구성 등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으나, 안정성은 전 제품에서 이상이 없었다.

분쇄성능 평가는 사과, 당근, 냉동과일 등 일반재료와 얼음으로 나눠 진행했다. 일반재료 분쇄성능은 리큅(BS7), 바이타믹스(E320), 에버홈(EV-SB9000), 쿠첸(CM-PC101DG), 테팔(BL9338KR) 등 5개 제품이 우수했다. 반면 닌자(CT641KR) 제품은 분쇄성능이 상대적으로 떨어져 '보통' 수준으로 평가됐다. 얼음에 대한 분쇄성능은 에버홈(EV-SB900), 쿠첸(CM-PC101DG), 필립스(HR3658) 등 3개 제품이 '양호' 수준이었고, 그 외 제품은 모두 우수한 걸로 나타났다. 

소음은 제품별로 84db~90db 수준으로 차이가 있었다. 해피콜(HC-BL7000WH) 제품이 84db로 가장 소음이 적었고, 바이타믹스(E320) 제품이 90db로 가장 컸다. 

내구성 평가에선 에버홈(EV-SB900) 제품이 분쇄시험 후 용기 바닥면 일부가 벗겨져 내구성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제품을 제외한 다른 제품은 모두 평가 기준을 통과했다.

제품이 구조적으로 안전하게 설계돼고, 누전 및 감전의 우려가 없는지 안정성 평가를 한 결과, 전 제품에서 이상이 없었다. 하지만 2개 제품이 표시사항 기준에 부적합했다. 리큅(BS7) 제품은 식품용 기구 도안 표시, 해피콜(HC-BL7000WH) 제품은 소재지 표시를 누락해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에 따른 '식품 등의 표시기준'을 위반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를 지원하기 위해 생활가전 제품에 대한 안정성 및 품질 비교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