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구본환 인천국제공항 사장 해임 건의
국토부, 구본환 인천국제공항 사장 해임 건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에 요청···다음주 공공기관운영위원회 개최
1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국토부는 최근 구 사장의 해임 건의안을 기획재정부에 요청했다.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지난달 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국토부는 최근 구 사장의 해임 건의안을 기획재정부에 요청했다.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지난달 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국토교통부가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에 대한 해임을 추진키로 했다.

1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국토부는 최근 구 사장의 해임 건의안을 기획재정부에 요청했다. 이에 따라 다음주 중반 기재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가 열려 구 사장의 해임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최근 국토부는 언론보도에서 구 사장에 대한 여러 의혹이 제기되자 감사를 벌여 왔다. 아직 감사 최종 결과가 나오지는 않았지만 상당한 문제점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구 사장은 한 직원이 부당한 인사를 당했다며 해명을 요구하자 오히려 이 직원을 직위해제하는 등 직원에 대한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또 법인카드를 부적절하게 사용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구 사장은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 출석했지만 태풍 미탁에 대한 대비를 해야 한다며 조기 퇴장했다. 그러나 그날 저녁 경기도 안양 사택 인근 고깃집에서 법인카드를 쓴 사실이 알려져 도마위에 오른 바 있다.

또 올해 초에는 공사 일부 비정규직 직원의 정규직화를 추진하다 회사 안팎의 큰 반발을 사기도 했고 회사 로고 교체를 두고도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에 공사 측은 사실과 다른 와전된 내용이 있다며 지난해 10월 당시 구 사장이 국적감사 이석 후 시간대별 행적을 담은 사유서를 공개했다. 공사가 당시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구 사장은 오후 3시 30분경 세종시 국정감사장을 나와 인천공항으로 향했고 10시 30분까지 근무했다. 그러나 이외 의혹에 대해선 별다른 해명을 하지 않았다.

공사 관계자는 "추후 입장문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