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충격에···2분기 국내기업 매출 -10.1% '역대최저'
코로나19 충격에···2분기 국내기업 매출 -10.1% '역대최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 '2분기 기업경영분석' 발표
매출액 6분기 연속 외형 축소
표=한국은행
표=한국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올해 2분기(4~6월) 국내 기업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0% 이상 감소했다. 제조업, 비제조업 할 것 없이 2015년 한국은행의 관련 통계가 시작된 이래 가장 나쁜 매출 성적표를 받았다.

1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기업경영분석 통계를 보면 2분기 국내 기업의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10.1% 감소했다. 6개 분기 연속 외형 축소로, 감소폭이 1분기(-1.9%)의 5배에 이르렀다. 매출액 증가율이 -10% 밑으로 떨어진 것은 한은이 분기별로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15년 1분기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매출액은 제조업(-1.9%→-12.7%)과 비제조업(-1.9%→-6.5%) 모두 1분기 보다 감소폭이 커졌다. 수치 역시 통계 편제 이래 최저 수준이다. 

석유화학(-5.2%→-26.8%)은 국제유가 하락으로, 운송장비(-3.5%→-17.3%)는 자동차 수요 부진으로 매출액 감소 폭이 커졌다. 도소매업(-2.7%→-6.9%)은 무역 감소로, 운수업(-1.8%→-15.8%)은 항공사 여객수송과 항공화물 수송 감소로 외형이 쪼그라들었다.

총자산증가율은 1.1%로, 작년 2분기(0.2%)보다 늘었다. 총자산에는 부채도 포함되는데, 대기업을 중심으로 회사채가 많이 발행되면서 전년 대비 상승한 것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2분기 국내 기업의 매출액영업이익률은 5.3%로, 전년 동기(5.5%)보다 하락했다. 대기업(5.2%→5.1%)과 중소기업(6.8%→6.1%)을 가리지 않고 매출액영업이익률은 줄었다. 

제조업(5.7%→5.3%)이 운송장비(4.4%→1.0%), 금속제품(6.5%→3.6%) 등을 중심으로 하락했지만, 비제조업(5.2%→5.3%)은 국제 항공화물 운임 상승의 영향을 받은 운수업(4.2%→6.4%) 등을 중심으로 소폭 상승했다.

또 다른 수익성 지표인 매출액세전순이익률은 작년 2분기 5.4%에서 올해 2분기 5.2%로 하락했다.

부채비율은 87.0%로, 전 분기(88.2%)보다 내렸다. 차입금의존도는 1분기 25.3%에서 2분기 25.6%로 상승했다. 같은 기간 이자보상비율(영업이익/이자비용)은 495.89%에서 446.95%로 하락했다.

한은은 2019년 말 현재 '주식회사 등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적용대상 법인기업(2만914곳, 조사 부적합 업종 제외) 중 3862곳을 7월 27일∼8월 28일 표본 조사해 이번 기업경영 실적을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