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볼보 더뉴 S90 '더 커지고 더 안전해진' 세단···"친환경도 잡았네"
[시승기] 볼보 더뉴 S90 '더 커지고 더 안전해진' 세단···"친환경도 잡았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m 넘는 차체에 부드러워진 파워트레인
완성도 높은 첨단 안정장치가 기본 탑재
더뉴 S90 주행 컷 (사진= 볼보차코리아)
더뉴 S90 주행 컷 (사진= 볼보차코리아)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4년 만에 다시 만난 볼보 S90은 페이스리프트 모델이지만 전장길이 등 많은 변화를 가져와 신차급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래서인지 지난 7일까지 사전계약 3200대를 완료할 정도로 S90의 인기는 사전계약 전부터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시승회에서 만난 이만식 볼보자동차 코리아 세일지&마케팅 전무는 "신형 S90의 초도 물량 1000대는 올해 안에 고객분들께 인도가 가능하다”며 “다만 나머지 계약자분들은 내년 상반기쯤에 인도가 완료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AWD 트림 국내 도입 대해서는 "엔진은 마련돼 있다며 국내 도입은 시기를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볼보 S90은 E 세그먼트에 속한다. 국내의 E세그먼트 시장은 수입차 시장에서 40%를 차지할 정도로 경쟁이 치열한데도 S90가 경쟁 모델이상으로 관심을 받는 것은 S90의 상품성과 볼보라는 브랜드 이미지가 높아졌기 때문이라 생각이 든다. 

더뉴 S90 (사진= 권진욱 기자)
더뉴 S90 B5 (사진= 권진욱 기자)
더뉴 S90 (사진= 권진욱 기자)
더뉴 S90 B5 인테리어 (사진= 권진욱 기자)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E-세그먼트에 속하는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 아우디 A6 등과 경쟁하며, 국산차 중에서는 제네시스 G80과 기아차 K9과 경쟁한다. 

볼보자동차 코리아는 국내에 마일드 하이브리드 모델 B5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 T8 등 하이브리드 라인업으로만 구축했다. 시승차는 사전계약 90%를 차지한 B5 마일드 하이브리드 인스크립션 모델이었다. T8 플러그 하이브리드 인스크립션 모델이 시승차에 빠진 것에 대해 볼보자동차 코리아 측은 시승차로 배치를 하려 했으나 연비 인증이 조금 늦어 시승차로 사용되지 못했다. 

외관은 크롬 디테일이 더해진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에 자리한 3D 형태의 아이언마크와 '토르의 망치'를 형상화한 발광다이오드(LED) 헤드램프가 강인한 인상을 줬다.

늘어난 전장은 2열 좌석의 넓은 공간으로 고스란히 반영됐다. 2열 레그룸에 앉은 동승자는 다리를 마음껏 뻣어도 불편하지 않았다. 마치 리무진에 앉아 있는 듯한 착각을 일으켰다. 왜 볼보자동차 코리아가 왜 뒷좌석에 꼭 앉아보라고 거듭 권한 이유를 알 것 같았다. 

더 뉴 S90 B5 인테리어 (사진= 볼보차코리아)
더 뉴 S90 B5 인테리어 (사진= 볼보차코리아)
더뉴 S90 B5 (사진= 권진욱 기자)
더뉴 S90 B5 (사진= 권진욱 기자)

시승차인 S90 B5 인스크립션은 최고출력 250마력(5700rpm), 최대토크 35.7kgf.m(1800~4800rpm)의 파워를 발휘하는 플래그십 모델이다. 전장 5090mm, 휠베이스 3060mm로 준대형 사이즈로 전장은 전 모델보다 125mm나 길어졌다. 

출발은 가뿐했다. 최대 출력 250마력 B5 마일드 하이브리드에 8단 변속기를 장착한 S90 B5의 악셀을 밟자 묵직함을 느낄 수 있었다. 주행성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살펴보자.

S90의 주행감은 한층 고급스럽고 여유로워졌다. 시동을 걸어도 진동과 소음이 거의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정숙했다. S90 B5 인스크립션의 NVH(소음 진동)은 이전보다 실내 정숙성이 한층 개선된 느낌이었다. 이는 2중 접합유리를 적용하고, 보닛을 비롯한 차 곳곳에 흡음재를 더욱 보안했기 때문이라 생각이 든다. 

고속주행에서의 페달 반응은 상상 이상이었다. 8단 변속기 반응의 민첩함은 역동적인 반응으로 나타나 운전자에게 전달했다. 밟는 대로 지체없이 곧장 나갔으며 페달의 답력은 담대했다. 가속 페달을 밟는 대로 지연 시간 없이 차량이 곧장 나간다는 인상이 들었다. 고속구간에서는 노면진동이 조금 강하게 전달됐다. 

더뉴 S90 주행 컷 (사진= 볼보차코리아)
더뉴 S90 주행 컷 (사진= 볼보차코리아)
더뉴 S90 주행 컷 (사진= 볼보차코리아)
더뉴 S90 B5 주행 컷 (사진= 볼보차코리아)

안정적인 고속 주행성능 외에도 5m 이상의 더 뉴 S90의 공기 저항성이 낮다는 것을 이번 시승을 통해 알 수 있었다. 이 같은 결과는 트렁크 일체형 스포일러가 한 몫을 했다고 판단한다.  볼보자동차는 평소에 안전하고 재밌게 운전을 즐길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한다. 그 중 하나로 볼보차는 국내 출시되는 자동차의 안전 최고속도를 180㎞/h로 제한했다. 

주행 모드를 스포츠로 변환하자 짧은 시간 내에 최고속도를 발휘했다. 이번 S90 B5의 파워트레인 조합은 순간 가속성에서 한 박자 빠른 반응을 보였다. 그리고 60km 정도의 속도에서 진입한 코너 구간에서의 S90는 차체 흔들림 없이 매우 안정적으로 탈출했다. 이는 차체의 강성이 단단함에서 나온 결과이다.    

S90 B5에서 빠질 수 없는 장점은 볼보의 첨단 안전기술이 기본 탑재됐다는 것이다. 전 트림에 첨단 안전 패키지 '인텔리 세이프'를 기본 적용했다. B5 모델만 해도 '파일럿 어시스트II'와 '시티 세이프티', '도로 이탈 완화', '반대 차선 접근 차량 충돌회피 기능', '사각지대 정보시스템', '주차 보조기능', '측후방 추돌경고' 등 안전사양이 대거 적용됐다. 

더뉴 S90 (사진= 권진욱 기자)
더뉴 S90 B5 (사진= 권진욱 기자)
더 뉴 S90 B5 인테리어 (사진= 볼보차코리아)
더 뉴 S90 B5 인테리어 (사진= 볼보차코리아)

첨단 안전기술의 완성도도 높았다. '파일럿 어시스트II'는 어댑티브 크루즈컨트롤 기능에 방향 조종 기능까지 더해진 시스템인데 일정 시간동안 스티어링휠에서 손을 떼도 차량 스스로 앞차와 간격을 조절하며 안정적으로 도로를 달렸다. 다른 차에 비해 조작성은 간소화 한 것도 장점이라 생각이 든다.  

이번에 시승한 S90 B5 인스크립션은 마일드 하이브리드 모델답게 정숙성은 매우 뛰어났고 차체와 외관 등 전체적으로 단단했다. 여기에 첨단 안전 패키지 '인텔리 세이프'까지 기본 적용돼 가성비면에서 최고의 조건과 신차 출시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어 올해도 두자리수 상승세를 지속적으로 유지할 것이라 자동차 관계자들은 말한다.     

더 뉴 S90 외관 (사진= 볼보차코리아)
더 뉴 S90 외관 (사진= 볼보차코리아)

볼보자동차 코리아는 지난 7월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가장 많이 판매한 국가로 급성장을 하고 있다. 이 같은 결과는 이윤모 대표의 적극적인 마케팅 전략과 서비스 확대가 판매 성장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판단된다. 올해도 1만 2000대는 차질 없이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