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호이스타정', 멕시코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대웅제약 '호이스타정', 멕시코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대웅제약)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대웅제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대웅제약은 자사의 호이스타정(성분명 카모스타트메실산염)이 코로나19에 치료효과가 있는지 검증하는 임상2상 시험을 멕시코에서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호이스타정은 만성 췌장염, 수술 후 역류성 식도염 치료에 쓰는 전문의약품이다.

이번 임상은 멕시코 살바도르 주비란 국립의학·영양연구소(INCMNSZ) 중심으로 시행하는 연구자 주도 임상이다. 임상은 경증 또는 중등증의 코로나19 외래환자 180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관찰기간 포함 40일간 시행된다. A그룹(90명)에는 카모스타트를 14일간 경구투여하고, B그룹(90명)에는 카모스타트 위약을 투여해 임상적 증상 완화를 비교 평가한다.

이번 해외 연구자 임상을 위해 대웅제약은 지난 8월19일 한국파스퇴르연구소, 한국원자력의학원과 공동연구 협약을 맺었다. 대웅제약은 임상시험에 필요한 의약품을 공급하고 해외 임상시험 승인을 지원한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해외 임상개발 네트워크 구축과 운영관리를, 한국원자력의학원은 임상 프로토콜 개발을 지원한다.

대웅제약은 지난 7월6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호이스타정을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한 임상 2상 시험계획을 승인받았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이번 멕시코 연구자 임상을 시작으로 호이스타정이 글로벌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