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14일부터 대전 노래방 등 9개 업종 새벽 1시까지 영업 가능
[속보] 14일부터 대전 노래방 등 9개 업종 새벽 1시까지 영업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부터 대면 예배도 일부 허용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대전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고위험시설과 종교시설에 대한 규제가 일부 풀린다.

대전시는 14일부터 집단감염 원인인 방문판매업을 제외한 노래방과 유흥주점, 실내운동시설 등 9종의 집합금지 조치를 완화해 오전 1시까지 영업을 허용한다고 12일 밝혔다.

다만, 이들 시설은 전자출입명부 작성, 마스크 착용, 면적당 이용 인원 제한 등 핵심 방역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또 오전 1∼5시엔 시설 출입이 계속 금지된다.

일요일인 13일부터는 종교시설 대면 집합 금지도 완화된다. 방역수칙 준수, 거리 두기를 조건으로 50명 미만이 참여하는 정규 대면 예배가 허용된다. 정규예배 외에 수련회, 부흥회, 단체식사 등 각종 소모임 활동은 기존대로 금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