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향]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둔화···전세 61주째 상승
[주간동향]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둔화···전세 61주째 상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외곽지역 매수세 주춤···사전청약 대기수요에 수도권 전세 불안↑
자료=부동산114
자료=부동산114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2주 연속 둔화됐다. 그 동안 상승세를 견인했던 서울 외곽지역이 저가 매물 소진 이후 매도·매수자 간의 호가 공백이 커지면서 관망세가 더 짙어지는 분위기다. 

하지만 가을 이사철 수요 유입이 이어지면서 매도자 우위시장은 여전한 상황이다. 전세시장 역시 전세 매물이 크게 부족한 가운데 이사 수요 영향으로 오름세가 계속됐다. 특히,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61주 연속 상승세가 지속됐다.

1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7% 올라 지난주(0.10%) 보다 상승폭이 줄었다. 재건축 아파트가 0.09% 상승했고 일반 아파트는 0.07% 올랐다. 이밖에 경기·인천이 0.08% 상승했고 신도시는 0.04% 올랐다. 

서울은 △송파(0.19%) △강동(0.14%) △노원(0.14%) △관악(0.11%) △양천(0.10%) △영등포(0.10%) △도봉(0.09%) △용산(0.09%) △은평(0.09%) △구로(0.08%) △성북(0.08%) 등이 올랐다. 송파와 강동은 대단지 아파트에 수요가 간간이 유입되면서 올랐다. 노원은 저가 매물 소진 이후 매수세가 줄고 있지만 매도 우위시장이 이어지면서 하계동 한심 동성, 중계동 중계2차한화꿈에그린the first 등이 1000만원-2500만 상승했다.   

신도시는 △파주운정(0.10%) △평촌(0.09%) △분당(0.07%) △위례(0.06%) △일산(0.03%) △광교(0.03%) 등이 올랐다. 경기·인천은 △광명(0.16%) △안양(0.13%) △용인(0.13%) △고양(0.11%) △하남(0.11%) △부천(0.10%) △의왕(0.10%) △의정부(0.10%) 등이 올랐다. 

수도권 전세시장은 전세 매물 품귀로 서울이 0.12% 상승했고 경기·인천과 신도시가 각각 0.09%, 0.05% 올랐다.     

서울 전세시장은 매물이 부족한 가운데 가을 이사철 수요가 유입되면서 △노원(0.29%) △관악(0.26%) △송파(0.26%) △강북(0.25%) △강동(0.21%) △양천(0.15%) 등이 올랐다. 노원은 하계동 한신동성, 중계동 성원2차, 상계동 상계주공11단지, 월계동 삼호4차 등이 500만원-2500만원 상승했다. 송파는 오금동 대림, 문정동 올림픽훼밀리타운, 잠실동 리센츠, 트리지움 등이 1000만원-35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는 △분당(0.09%) △일산(0.07%) △동탄(0.06%) △광교(0.06%) △김포한강(0.05%) △파주운정(0.04%)등이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의왕(0.18%) △하남(0.18%) △고양(0.15%) △남양주(0.14%) △용인(0.14%) △구리(0.13%) △광명(0.12%) △화성(0.12%) 등 3기신도가 포함된 하남과 고양, 남양주 등이 상승을 주도했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저가 매물 소진 이후 서울 외곽 지역의 매수세가 더 주춤해지면서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축소됐다"며 "여기에 3기 신도시 등 사전청약 공급 계획이 구체화되고 또 시기를 앞당김에 따라 서울 외곽지역의 수요 쏠림 현상이 다소 진정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수도권 전세시장은 매물 품귀현상이 확산되는 가운데 3기 신도시 등 사전청약 일정이 발표되면서 전세시장 불안감이 더 커지는 모습"이라며 "임대차법 시행과 코로나 재확산에 따른 거리두기 강화로 전세 매물 잠김 현상과 맞물려 사전청약을 기다리는 대기수요가 늘면서 전세난은 더 가중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