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흥건설그룹 "평택 '브레인시티' 개발 순항 중"
중흥건설그룹 "평택 '브레인시티' 개발 순항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평택시 도일동 '브레인시티' 조감도. (사진= 중흥건설그룹)
경기 평택시 도일동 '브레인시티' 조감도. (사진= 중흥건설그룹)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중흥건설그룹은 경기 최대 규모 일반산업단지로 조성되는 평택 '브레인시티' 개발사업이 오는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착실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브레인시티는 경기 평택시 도일동 일원 약 482만㎡ 규모에 첨단산업단지와 대학·주거·상업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5월 본격적으로 토지 및 지장물에 대한 보상 협의가 실시됐으며 소유권 이전과 보상금 지급이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 약 1조2000억원(약 93%)의 보상금이 지급됐으며 단지 조성공사도 지난해 7월 착공한 이후 올해 9월 초 기준 약 10.3%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부지 용도별로는 △산업시설 170만㎡ △주거시설 84만㎡ △공공시설 208만㎡△지원시설 11만㎡△상업시설 18.2㎡ 등으로 구성된다. 공사는 1단계 평택도시공사, 2단계 '브레인시티프로젝트금융투자(평택도시공사, 중흥토건 공동 출자 특수목적법인)'에서 공공·주거·지원시설 용지 등을 조성하게 된다.

브레인시티는 인천공항·김포공항·청주공항·평택항·인천항 등 주요 공항·항만과 2시간 이내 거리에 위치한다. 특히 직선거리 2km 이내 수서고속철도(SRT) 지제역이 위치해 서울 강남까지 20분 내 이동이 가능하며, 수도권지하철 1호선을 이용해 서울 출·퇴근도 가능하다.

이외에도 삼성전자 고덕산업단지, LG전자 디지털파크 및 진위산업단지를 비롯해 이미 완공 또는 조성 중인 산업단지 21곳이 인접해 있다. 평택시는 향후 이 일대가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산업벨트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중흥건설그룹 관계자는 "4차 산업을 선도하는 첨단산업단지와 함께 교육·의료·연구시설 및 상업시설 등이 연계되는 만큼, 차별화된 주거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