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패션 수트서플라이, 비대면 맞춤·수선 서비스 선봬
삼성물산 패션 수트서플라이, 비대면 맞춤·수선 서비스 선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운영하는 네덜란드 남성복 브랜드 수트서플라이의 스타일리스트가 세이프 스크린 앞에서 소비자 재킷의 허리 길이를 재고 있다. (사진=삼성물산 패션부문)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운영하는 네덜란드 남성복 브랜드 수트서플라이의 스타일리스트가 소비자와 세이프 스크린을 사이에 두고 재킷 길이를 재고 있다. (사진=삼성물산 패션부문)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네덜란드 남성복 브랜드 수트서플라이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비대면 서비스를 강화한다고 10일 밝혔다.

수트서플라이는 투명한 특수 아크릴 합성수지 소재의 세이프 스크린(Safe Screen)을 매장에 도입하고 비대면으로 체형별 맞춤과 수선 서비스를 해줄 예정이다. 스타일리스트는 소비자와 세이프 스크린을 사이에 두고 스크린에 열려 있는 작은 공간을 통해 재킷의 어깨, 허리 길이와 바지 길이, 통을 살펴 체형에 맞게 옷을 다듬어준다.

수트서플라이는 서울 청담과 한남 플래그십 매장, 현대백화점 무역점, 롯데백화점 본점·잠실점처럼 인구 밀집도가 높은 지역을 시작으로 세이프 스크린을 전국 매장에 설치할 계획이다.

청담과 한남 플래그십 매장과 갤러리아 타임월드점에서는 예약제도 시행한다. 특정 공간을 별도로 할애해 다른 소비자와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전담 스타일리스트를 배치한다. 매장 방문 전 영상 통화로 원하는 상품과 사이즈를 미리 선택할 수 있는 라이브 스타일링 서비스도 시작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