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운용, 美 아마존 물류센터 3곳 인수 추진···2천억 규모 
미래에셋운용, 美 아마존 물류센터 3곳 인수 추진···2천억 규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약 2000억원 규모의 미국의 아마존사(社) 물류센터 세 곳의 인수를 추진한다.

이에 따라 중국 안방보험과 미국 고급호텔 인수 무산에 따른 소송전으로 주춤했던 미래에셋의 해외 실물자산 투자가 다시 살아날지 주목된다.

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최근 미국 부동산 개발사스캔넬 프라퍼티(Scannell Properties)가 매물로 내놓은 아마존의 라스트마일(last mile·최종 배송 구간) 물류센터 세 곳의 입찰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미래에셋운용 관계자는 "알려진 대로 세 곳의 입찰에서 선정됐다"면서 "아직은 우선협상대상자인 상황이라 자세한 내용은 언급이 어렵다"고 말했다.

미래에셋운용이 투자하는 이 물류센터는 총 1만5400평 규모로, 스캔넬이 최근 매각을 위해 내놓은 물류센터 10여곳 중 3곳이다. 지난 8월, 각각 미국 인디애나주(州)와 오하이오주,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준공됐다. 투자금액은 1700만 달러로, 한화로 약 2000억원 수준이다.

아마존은 오는 2032년까지 12년간 이 물류센터를 사용할 계획이다. 임대료 상승률은 1.5%로 고정돼 있고, 캡레이트(자본환원율, 매입 가격 대비 순임대소득 비율)는 4.8~4.9% 수준으로 알려졌다.

미래에셋운용의 이번 투자는 지난해 9월 미국 호텔 인수를 위해 중국 안방보험과 계약을 체결한 이후 1년 만이다.

미래에셋은 안방보험 측이 호텔 매각 과정에서 소유권을 확실히 입증하지 못했다며 계약금 10% 반환을 주장하고 있다. 지난달 열린 양측의 1심 재판은 내달 중 결론이 날 예정이다. 

미래에셋 외에도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아마존 물류센터 자산에 대한 투자에 나서고 있다. 

하나금융투자는 이지스자산운용과 손잡고 지난달 약 2000억원 규모의 부동산 펀드를 결성, 미국 델라웨어에 건설중인 아마존 물류센터를 선매입하기로 했다. 앞서 KB증권도 LB자산운용과 함께 영국 에든버러에 위치한 아마존 물류센터를 약 1000억원에 인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