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코로나19·독감 동시 진단키트 임상 계획 승인
식약처, 코로나19·독감 동시 진단키트 임상 계획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현장진단(POCT:Point of Care Testing) 항원진단키트 GENEDIA W COVID-19 Ag (사진=GC녹십자엠에스)
코로나19 현장진단(POCT:Point of Care Testing) 항원진단키트 GENEDIA W COVID-19 Ag.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GC녹십자엠에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독감)를 동시에 진단하는 체외진단시약(진단키트) 1개 제품에 대한 임상시험 계획을 승인했다고 8일 밝혔다.

현재까지 2개 제조업체 3개 제품의 임상적 성능시험 계획이 들어와 이 중 1건이 승인된 것이다. 승인된 제품은 코로나19 검사와 동일한 방식으로 검체를 채취한 뒤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2종을 동시에 검사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식약처는 해당 체외진단시약이 임상시험을 거쳐 신속히 허가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현재 방역당국은 가을, 겨울철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가 동시에 유행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대비책을 마련 중이다.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는 기침, 인후통, 발열 등 증상이 비슷해 구분하기가 쉽지 않다. 만약 증상이 비슷한 사람들이 선별진료소에 몰리게 되면 진단검사는 물론 의료·방역체계 전체에 큰 부담이 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