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A, 보잉 B787기 품질관리 문제 조사
FAA, 보잉 B787기 품질관리 문제 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연방항공청(Federal Aviation Administration, FAA)은 보잉이 자체 설계 및 제조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일부 부품을 B787기에 사용한 것으로 보고 품질관리 과실 가능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연방항공청(Federal Aviation Administration, FAA)은 보잉이 자체 설계 및 제조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일부 부품을 B787기에 사용한 것으로 보고 품질관리 과실 가능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미국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Boeing)이 주력 기종인 '787 드림라이너'의 품질관리 문제로 미 정부 규제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연방항공청(Federal Aviation Administration, FAA)은 보잉이 자체 설계 및 제조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일부 부품을 B787기에 사용한 것으로 보고 품질관리 과실 가능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31일자 FAA 문건에 따르면 보잉은 FAA에 사우스캐롤라이나 공장에서 생산한 787기의 후면 동체 생산 과정에서 일부 부품이 자체 설계·제조 기준을 만족하지 못한 점을 인정했다. 

WSJ는 FAA가 보잉 787기에 대해 더욱 강도 높고 신속한 사찰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사찰 대상에는 지난 2011년 이후 만든 최대 900∼1100대가 포함될 가능성이 크다. 10년치에 해당하는 FAA의 조사 범위는 규제당국이 이번 문제를 그만큼 우려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WSJ은 분석했다.

보잉은 FAA에 품질관리 과실에 따른 이번 결함이 해당 기종의 안전에 즉각적인 위협이 되지 않으며, 드림라이너가 매우 우수한 안전 실적을 갖고 있음을 강조했다. 

그러나 보잉이 지난달 말 B787기의 조립 과정에서 또 다른 결함을 발견해 8대를 대상으로 운항 정지 및 수리를 자진해 요청하는 이례적인 조치를 취한 바 있다. 때문에 787기의 운항은 안전하지 않다고 공식적으로 확인된 것은 물론 이와 맞물려 이번에 제기된 제조상의 과실 문제도 우려를 키울 것으로 보인다. 

앞서 보잉은 지난 2018∼2019년 잇단 737맥스(MAX) 기종 추락 참사로 FAA로부터 이 기종의 전면 운항중단 명령을 받았다.

보잉 관계자는 "FAA에 충분한 브리핑을 했고 현재 결함의 근본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철저한 검토를 하고 있다"며 "재발 방지를 위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