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필리핀서 '니클로사마이드' 코로나19 임상
대웅제약, 필리핀서 '니클로사마이드' 코로나19 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대웅제약)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대웅제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대웅제약은 필리핀 식품의약품안전청(PFDA)으로부터 DWRX2003(성분명 니클로사마이드)이 코로나19 치료제로 효과가 있는지 검증하는 임상 1상 시험계획을 승인받았다고 7일 밝혔다. 지난번 인도에서 임상 1상 승인을 받은 데 이어 두번째 해외 임상 승인이다.

대웅제약은 이달 중 필리핀 코로나19 환자 40명에게 첫 투여를 시작할 예정이며, DWRX2003의 안전성과 내약성, 유효성을 확인하는 데 중점을 둘 계획이다.

대웅제약은 이번 임상 1상을 마치면 임상 2상에 들어갈 예정이다. 임상 2상 결과 확보 후에는 현지 긴급승인을 추진하고 임상 3상 시험계획과 제품사용 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DWRX2003의 성분인 니클로마사이드는 구충제 성분 중 하나로, 세포의 자가포식 작용을 활성화해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효과를 낸다. 앞서 대웅제약이 시행한 동물실험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소 효과를 보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