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 신규자금 30억 유치···전기·수소 소형선박 제조 가속
빈센, 신규자금 30억 유치···전기·수소 소형선박 제조 가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미트, 인포뱅크는 초기 8억 투자에 이어 후속 투자
빈센이 개발 중인 수소전기선박 (사진= 빈센)
빈센이 개발 중인 수소전기선박 (사진= 빈센)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친환경 전기·수소 소형 선박을 제조하는 빈센은 최근 신규자금 3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7일 밝혔다.  

투자 회사는 현대기술투자, 수림창업투자, 캐피탈 원, 한국대안투자자산운용,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슈미트, 인포뱅크 등 7곳이다. 이 중 슈미트와 인포뱅크는 이미 8억원을 투자했던 초기 투자사로 후속 투자를 결정했다. 

빈센은 2017년 10월에 설립한 벤처·스타트업이다. 빈센은 IMO(국제해사기구) 발표를 시작으로 국내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탄소배출 규제관련 법과 정책 등의 강화로 인해 친환경 선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요즘 전기·수소 추진 시스템을 적용한 하이브리드 선박을 개발하고 있다. 

빈센은 자체 개발한 전기추진 레저보트(V-100D) 외에도 경상북도, 울산광역시, 강원도에서 진행중인 규제자유특구(경북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특구, 울산 수소그린모빌리티 특구, 강원 액화수소산업 특구)의 특구 사업자로 선정돼 현재 친환경 선박의 에너지 및 추진시스템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다. 

이 외에도 현대·기아차와 경북테크노파크, 튠잇·디토닉, 영암군청 등 다양한 분야의 기관 및 기업들과 기술 제휴를 맺으며 친환경 선박의 연구개발과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후속 투자를 진행한 김현준 슈미트 대표는 "최근 글로벌 자동차 업계의 주요 화두인 전동화 트렌드가 선박업계에도 가까운 미래에 촉발될 것으로 보았고, 나아가 빈센의 사업 핵심 요소인 '선박제조+배터리+연료전지' 관련 국내 생태계가 세계 최고 수준인 점도 긍정적으로 보았다. 무엇보다도 이를 제품화시킬 수 있는 창업진들의 경험과 전문성에 대해서도 높게 판단했다”고 말했다.  

길창군 인포뱅크 이사는 "친환경 수소선박뿐 아니라, 자율운항까지도 기업으로, 성장 요소가 많다고 평가해 추가 투자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칠환 빈센 대표이사는 "세계 국가들 중 수소에너지기술, 배터리기술, 선박기술을 동시에 최고의 기술로 갖추고 있는 나라는 대한민국뿐이다.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빈센은 대한민국의 기술을 바탕으로 해양 그린 에너지의 세계 시장 패권을 한국으로 가져올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투자는 투자사들이 ㈜빈센의 밝은 미래와 가능성에 투자한 것으로 보고, 국내외 시장에 입지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