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클린플러스보증' 신한은행으로 확대
기보, '클린플러스보증' 신한은행으로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기술보증기금은 보증서담보대출 투명성 제고를 위해 도입한 '클린플러스보증'을 신한은행으로 확대해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클린플러스보증은 기업 운영자금 사용에 대한 적정성을 플랫폼을 통해 점검하고 대출금을 상대처에 직접 지급하는 보증 상품이다. 물품·용역대금(외주비 포함)·인건비·임차료 등을 대상으로 한다.

보증이용 기업이 클린플러스보증 플랫폼에 대출요청 정보를 입력하면 중개사업자가 자금 용도와 증빙자료의 일치 여부를 확인한 후 기보의 이상거래 모니터링을 거쳐 은행에서 대출을 실행하는 구조다.

보증이용 기업에는 △보증비율 상향(85%→95%) △보증료율 감면(0.5%p) 등이 적용된다. 또 플랫폼을 통해 자금 집행 시 △증빙자료 제출 생략 △승인 및 결제 절차 간소화 등이 가능하다.

앞서 기보는 지난 7월 클린플러스보증을 도입하고 IBK기업·신한은행과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우선적으로 IBK기업은행을 통해 지난달 말까지 81개 업체에 246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

김영춘 기보 이사는 "운영자금 이용에 대한 고객 편의성을 높이고 보증서담보 대출금의 투명 운용에 대한 정책적 요구에 적극 부응하는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