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SAT, 국내 최초 '위성 기술 자격 부여' 기업 선정
KT SAT, 국내 최초 '위성 기술 자격 부여' 기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 별 역량에 따라 4단계 등급으로 구분···해외 기관 탐방, 교육 등으로 동기부여
KT SAT 직원이 고용노동부 산하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시행하는 '사업 내 자격검정 인증제도' 상패와 상장을 받고 KT SAT 선릉 본사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SAT)
KT SAT 직원이 고용노동부 산하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시행하는 '사업 내 자격검정 인증제도' 상패와 상장을 받고 KT SAT 선릉 본사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SAT)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KT SAT은 자사의 'KT SAT 기술 인증제도'가 고용노동부 산하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시행하는 '사업 내 자격제도'로 인정 받았다고 7일 밝혔다. 위성 관련 기업으로는 KT SAT이 국내 최초다.

KT SAT 기술 인증제도는 젊은 직원들의 빠르고 효과적인 역량 향상과 고숙련 직원들의 보유역량을 내재화한다는 취지로 지난 2017년에 처음 도입된 사내 자격 인증제도다. KT SAT은 기술인증 제도를 통해 세계적 수준으로 국내 위성 기술력을 성장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술 등급은 직원 역량에 따라 4단계(L1-L2-L3-L4)로 구성된다. 직원들은 위성통신 이론, 장비 실습, 멘토링 및 세미나 등 객관적이고 다양한 절차를 바탕으로 직무 능력을 평가 받고 단계적으로 기술력을 성장시키는 기회로 활용한다.

자격 승급 시에는 축하 지원금과 인사 가점을 주는 등 다양한 인센티브로 동기부여를 하고 있다. 또한 역량 평가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질적인 역량 향상을 할 수 있도록 해외 우주 기관 탐방,  외부 전문가 초청교육 등 다양한 교육 기회를 제공한다.

특히 지난해부터는 국가기술인력개발원(KIRD)와 협력해 우주 산업체 맞춤 교육을 통해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박사급 연구원들을 초청한 강의를 정기적으로 진행해 내부 만족도가 높다는게 회사 측 설명이다.

직원들은 향상된 위성기술 보유 역량을 내외〮부에 전파하기 위해 사내 강사는 물론 외부기관 대상 강사로 직접 활동하며 우주산업 교육의 선순환 고리를 구축하고 있다.

KT SAT은 기술인증 제도를 국내 위성 산업계가 질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으로 만들고 향후 협력사로 확대할 예정이다.

송경민 KT SAT 대표는 "KT SAT은 국내 위성 전문인력을 확보하고 유지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며 "기술인증 제도를 우주 산업분야에 정착시켜 장기적으로는 우주 산업을 리딩하는 대표 자격검정으로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