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포장마차·푸드트럭도 저녁 9시 이후 취식 금지"
서울시 "포장마차·푸드트럭도 저녁 9시 이후 취식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청 전경. (사진= 박성준 기자)
서울시청 전경. (사진= 박성준 기자)

[서울파이낸스 김무종 기자] 서울시가 포장마차, 푸드트럭에도 오후 9시 이후 취식을 금지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6일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일주일 전 시민 여러분께 '앞으로 일주일은 일상을 포기한다는 각오로 생활해달라'는 부탁을 드렸다"며 "모두의 희생으로 지킨 방역 전선이 무너지는 일은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서 대행은 서울 일일 신규 확진자가 두 자릿수로 떨어져 하향 곡선을 그리기 시작했다면서도 8월 초 이후 감염 경로 미확인 환자가 20%를 넘고 무증상 확진자는 40%에 육박한다는 점을 들어 "여전히 살얼음판"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서울시는 시내 포장마차, 푸드트럭, 거리 가게 등 2804곳에도 저녁 9시∼오전 5시 취식 금지 조치를 적용하기로 했다.

직업훈련기관 337곳도 집합금지 조치 대상이 됐다.

이 조치들은 오는 13일 밤 12시까지 적용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