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선별지급' 수용 이재명의 '뒤끝'···불환빈 환불균(不患貧 患不均)
[전문] '선별지급' 수용 이재명의 '뒤끝'···불환빈 환불균(不患貧 患不均)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8월20일 오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수도권 대유행에 따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8월20일 오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수도권 대유행에 따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2차 긴급재난지원금 '선별지급' 방침을 수용한다는 취지로 ‘미안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어쩔 수 없이 선별지원하게 되더라도 세심하고 명확한 기준에 의한 엄밀한 심사로 불만과 갈등, 연대성의 훼손이 최소화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지속적으로 전국민 지급을 주장해왔다.

그는 그러면서 “분열에 따른 갈등과 혼란, 배제에 의한 소외감,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나아가 국가와 공동체에 대한 원망과 배신감이 불길처럼 퍼져가는 것이 제 눈에 뚜렷이 보인다”고 했다.

2차 재난지원금 선별지급안에 대해 우회적이긴 하지만 정부·여당에 대한 ‘원망’과 ‘배신감’을 언급한 점이 도드라진다.

이에대해 정치권 일각에서는 민주당 내 비문(非文) 대권주자인 이 지사가 최근 지지율 하락세인 문재인 정부와 각을 세우며 자신의 입지를 강화하려는 시도로 해석하는 시각이 있다. 2차 긴급재난지원금 논쟁을 통해 자기색깔을 확실히 각인시키려는 의도가 담겨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이 지사가 논어에 등장하는 ‘불환빈 환불균(不患貧 患不均)’이란 문구를 인용한 것은 예사롭지 않다. 직역하면 “가난한 것을 걱정하지 말고 고르지 못한 것을 더 걱정하라”는 뜻이다. 이 지사는 “백성은 가난보다도 불공정에 분노하니 정치에선 가난보다 불공정을 더 걱정하라”고 가르쳤다고 해석했다.

이 지사가 선별 지급이 “고르지 못하다”는 점을 '강하게' 강조한 셈이다. 하지만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1위 경쟁자인 이낙연 민주당 대표의 '선별지급' 입장을 염두에 둔 언어 선택이라는 시각도 있다.

이 지사는 더 나아가 “미안하다”고도 했다. 선별지급 대상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높은 생활고에 시달리는 젊은 부부 사례를 들었지만, 차기 대권주자가 ‘국민’에게 사과하는 모양새여서 미묘한 여운을 남긴다.  

[다음은 이재명 지사의 페이스북 글 전문]

<미안합니다.>

젊은 남편이 너무 살기 힘들어 아내와 함께 결혼반지를 팔고 돌아와, 반대쪽으로 몸을 돌리고 밤새 하염없이 우는 아내의 어깨를 싸안고 같이 울었다는 글을 보았습니다. 짧은 글을 읽는 동안 어느새 제 눈에서도 눈물이 나네요.

그러나 이 젊은 부부와 같이 갑자기 사정이 나빠진 사람은 이번 지원의 대상이 못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분열에 따른 갈등과 혼란, 배제에 의한 소외감, 문재인정부와 민주당, 나아가 국가와 공동체에 대한 원망과 배신감이 불길처럼 퍼져가는 것이 제 눈에 뚜렷이 보입니다.

적폐세력과 악성 보수언론이 장막 뒤에서 회심의 미소를 지으며 권토중래를 노리는 것도 느껴집니다.

“불환빈 환불균”

2400년 전 중국의 맹자도, 250년 전 조선왕조 시대에 다산도 ‘백성은 가난보다도 불공정에 분노하니 정치에선 가난보다 불공정을 더 걱정하라’고 가르쳤습니다.

하물며, 국민이 주인이라는 민주공화국에서 모두가 어렵고 불안한 위기에 대리인에 의해 강제당한 차별이 가져올 후폭풍이 너무 두렵습니다.

어쩔 수 없이 선별지원하게 되더라도 세심하고 명확한 기준에 의한 엄밀한 심사로 불만과 갈등, 연대성의 훼손이 최소화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결혼반지를 팔고 밤새 울었다는 그 젊은 부부에게 지금은 하나마나한 얘기겠지만 ‘그래도 내일은 해가 다시 뜬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습니다.

저도 잠이 안 오네요. 미안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