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 복구 손도 못댔는데···'우클릭' 태풍 하이선 '한반도 동쪽 또 때린다'
피해 복구 손도 못댔는데···'우클릭' 태풍 하이선 '한반도 동쪽 또 때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중심 '대구·평창과 10㎞'···"동해로 갈 수도"
日 거치면서 세력 다소 약해지나 여전히 강력
5일 오전 7시 기준 10호 태풍 하이선 위치. (사진=어스널스쿨닷넷)
(사진=어스널스쿨닷넷)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북상 중인 10호 태풍 '하이선'이 일본을 거치면서 세력이 다소 약해지겠으나 여전히 강력한 상태로 한반도를 직격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태풍 마이삭이 훑고 간지 불과 나흘도 안돼 비슷한 경로로 치고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때문에 '마이삭'보다 훨씬 더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하이난은 당초 남해안에 상륙해 한반도의 중심을 뚫고 북상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그 경로가 오른 쪽으로 다소 치우쳐 태풍의 중심에 대구와 평창이 놓일 것으로 예상된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하이선은 일본 부근 해상에서 북상하고 있으며 7일 낮 우리나라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관측됐다.

현재 하이선은 최대풍속이 54m가 넘는 초강력 태풍으로, 6일까지 초강력 혹은 매우 강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의 강도는 중심 부근의 최대풍속(10분 평균)에 따라 단계별로 분류한다. 초속 25m 이상∼33m 미만은 '중', 33m 이상∼44m 미만은 '강', 44m 이상∼54m 미만은 '매우 강', 54m 이상은 '초강력'이다.

매우 강한 태풍은 사람이나 커다란 돌이 날아가고, 초강력 태풍은 건물이 무너질 수 있는 수준이다.

우리나라보다 먼저 하이선과 맞닥뜨리게 된 일본은 초비상이 걸렸다. NHK 등 일본 언론들은 "하이선이 (30도 이상으로) 수온이 높은 해역을 지나면서 맹렬한 세력으로 발달할 것"이라며 "수십 년 만에 한 번 나올만한 강도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기상청은 1959년 5천명 이상의 사망자와 실종자를 낸 태풍 '이세만'에 버금갈 수 있다고 분석하고, 이 정도 세력의 태풍이 근접하는 적은 별로 없으며 특별경계급이 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태풍이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7일 오후에는 초속 40m의 강한 수준으로 위력이 다소 누그러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이 우리나라로 근접할 때 상층의 강한 바람과 만나면서 발달이 저지되고, 또 일본 내륙을 거칠 경우 마찰력에 의해 강도가 떨어질 수 있다. 일본에서 우리나라로 오는 사이 해수면 온도가 29∼30도로 매우 높지는 않은 점도 태풍의 위력을 누그러뜨리는 요인이 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여전히 강한 수준으로 올라오기 때문에 우리나라 전역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는 변화가 없다는 게 기상청의 설명이다.

태풍의 강도만큼 우려되는 점은 이동 경로다. 태풍은 7일 낮 경남 남해안에 상륙한 뒤 대구, 평창 부근을 거쳐 북한으로 올라갈 가능성이 현재로선 가장 높다.

서해안을 거쳐 북한으로 올라간 제8호 태풍 '바비'나 동해안 지역에 치우쳐 올라온 마이삭과 달리 오른쪽으로 다소 치우치긴 했지만 한반도 중앙을 남에서 북으로 관통하는 경로다.

현재 예상대로 라면 대구(7일 오후 4시)나 평창(7일 오후 8시)과 가장 가까워질 때 태풍과의 거리는 불과 10㎞에 불과하다. 서울에서 가장 근접하는 시기는 7일 오후 9시, 거리는 120㎞다. 원래 서울과 80㎞ 정도 거리에서 움직일 것으로 예상됐으나 이동 경로가 다소 동쪽으로 이동했다.

기상청은 태풍의 경로가 아직은 유동적이라면서 북상 과정에서 주변 환경에 따라 동쪽으로 더 치우치면서 상륙지점이 남해안이 아닌 동해안이 될 가능성도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동경로가 변하더라도 강한 태풍이 우리나라 전역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은 변함이 없다"며 "6일 밤 제주부터 영향을 받기 시작해 7∼8일에는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