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사 '환경친화경영' 결실
삼양사 '환경친화경영' 결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자원순환 선도기업 및 성과우수사업장 대상'서 산업부 장관 표창
울산 남구 매암동 삼양사 울산2공장 전경. (사진=삼양홀딩스) 
울산 남구 매암동 삼양사 울산2공장 전경. (사진=삼양홀딩스)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삼양그룹 식품·화학 계열사인 삼양사의 환경친화경영이 정부 표창 수상으로 이어졌다. 삼양홀딩스는 4일 삼양사 울산2공장이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 주최한 '2020 자원순환 선도기업 및 성과우수사업장 대상'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밝혔다. 

삼양홀딩스에 따르면, 자원순환 선도기업 및 성과우수사업장 대상은 기술 개발과 공정 개선을 통해 제품 생산과정에서 나오는 폐기물을 줄이거나 자원순환 촉진에 앞장선 곳에 수여한다. 

울산 남구 매암동에 자리한 삼양사 울산2공장에선 전분, 전분당, 알룰로스, 소르비톨 등을 생산하고 있다. 이 공장은 연간 1000톤(t)가량 나오는 폐기물 재활용률을 높였다. 그동안 매립 처리하던 폐기물의 재활용 방법을 찾아낸 뒤, 선별 보관과 직원 교육 등 여러 가지 노력을 기울인 결과다. 폐수의 열을 활용한 공기예열기를 설치해 연간 663t에 이르는 온실가스도 줄였다. 폐기물 재활용과 자원 순환을 통해 삼양사 울산2공장에서 아낀 비용은 연간 7억3000만원 수준이다. 

삼양사 울산2공장의 산업부 장관 표창 수상에 대해 삼양홀딩스 쪽은 "깨끗한 환경과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임직원들의 노력이 결실을 맺은 것"이라며 "삼양그룹은 모든 이해관계자를 위해 지속 가능한 발전을 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