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향] 매물 잠김·거래량 감소···서울 아파트 매매·전세값 '소폭 둔화'
[주간동향] 매물 잠김·거래량 감소···서울 아파트 매매·전세값 '소폭 둔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부동산114
자료=부동산114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매매는 물론 전월세에서도 크게 줄었다. 매매시장은 매수자와 매도자가 원하는 가격이 서로 달라 실제 거래 체결이 어려워졌고, 전세시장은 월세와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매물 자체가 더 부족한 상황이다. 

여기에 코로나19 확산과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으로 집 보여주기를 꺼려하는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가을 이사철에 이사를 꼭 해야 하는 임차인들은 불안감 또한 커지는 분위기다. 

4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10% 올랐고 재건축과 일반 아파트는 각각 0.04%, 0.11% 상승했다. 경기·인천이 0.08% 올랐고 신도시는 0.05% 상승했다. 

서울은 △강동(0.26%) △송파(0.20%) △성북(0.18%) △노원(0.16%) △양천(0.15%) △관악(0.12%) △도봉(0.12%) △동대문(0.12%) △중구(0.12%) 순으로 올랐다. 강동, 송파 등 강남권 주요지역은 일부 수요층이 관망하고 있지만, 시장 내 매도 물건은 상대적으로 더 부족한 분위기다. 

신도시는 △평촌(0.09%) △일산(0.07%) △중동(0.07%) △김포한강(0.07%) △분당(0.06%) △동탄(0.05%) 순으로 올랐다. 경기·인천은 △과천(0.18%) △광명(0.17%) △성남(0.16%) △하남(0.16%) △용인(0.13%) △구리(0.11%) △군포(0.11%) △남양주(0.11%) △안양(0.11%) △의왕(0.11%) 순으로 올랐다. 

수도권 전세시장은 매물 부족이 지속되며 서울이 0.12% 올랐고 경기·인천과 신도시가 각각 0.08%, 0.06% 상승했다.    

서울 전세시장은 물건 자체가 적은데다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집 구경도 어려운 상황이다. △강동(0.41%) △송파(0.24%) △광진(0.18%) △노원(0.17%) △양천(0.17%) △구로(0.15%) △도봉(0.15%) △성북(0.14%) 순으로 올랐다. 신도시는 △일산(0.10%) △분당(0.09%) △평촌(0.08%) △광교(0.08%) △김포한강(0.07%) △산본(0.06%) △판교(0.04%) 순으로 올랐다. 경기·인천은 △하남(0.20%) △과천(0.17%) △광명(0.17%) △의왕(0.17%) △용인(0.14%) △성남(0.13%) △안양(0.13%) △남양주(0.11%) 순으로 올랐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9~10월 부동산 성수기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확산에 수요층이 집을 벗어나기 어려워지면서 매매거래는 물론 전월세 거래조차 크게 줄어들고 있다"며 "현재 시장은 거래가 줄어드는 가운데 물건은 더 부족한 현상이 지속되며 상승추세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물건 감소가 상대적으로 마음이 조급한 수요자에게 가격 협상력을 낮추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특히 전세시장은 이사철 이사수요가 늘어나는 시기에 전세물건은 더 귀해지고 있어 전세난은 더 가중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