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체코 신규원전사업 수주 총력전 돌입
한수원, 체코 신규원전사업 수주 총력전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체코 시작으로 2일 오전 체코 총리 공관에서 야로슬라브밀 원전특사를 만나 한-체코 간 신규 원전사업 관련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서울파이낸스 양희문 기자] 한국수력원자역이 체코 신규 원전 수주 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4일 한수원에 따르면 체코는 지난달 한수원이 제시한 EPC(설계·구매·시공) 공급모델을 체코 신규 원전사업 모델로 확정하고 향후 사업 일정을 한수원에 통보했다. 올해 말까지 입찰안내서를 발급할 예정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공식화된 입찰에 대한 한수원의 확고한 참여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지난 2일(현지시각) 체코 프라하를 방문했다.

정 사장은 현지에서 체코 신규 원전사업 총괄책임자인 야로슬라브 밀 원전특사와 체코전력공사(CEZ) 경영진을 만나 신규 원전사업을 포함한 한-체코 원전분야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 체코 의회를 방문해 한국의 원전기술과 안정성을 알렸다. 

정 사장은 3일에는 두코바니 원전 걸설 지역에서 현지 원전 기업 4개사와 원전 운영 및 정비 등에 관한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 이어 두코바니 인근 지역 트레비치 시청에 지역 주민을 위한 국산 마스크 45만개를 기부하고, 2018년부터 후원하는 체코 현지 아이스하키팀을 올해도 지원하는 협약을 맺었다. 
 
정 사장은 "한수원이 제시한 EPC 공급모델이 체코 신규 원전 공급모델로 확정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며 "지난 50여년간 축적한 경험과 역량을 결집해 체코 원전사업을 수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