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암호화폐거래소 '빗썸' 압수수색···사기 혐의
경찰, 암호화폐거래소 '빗썸' 압수수색···사기 혐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빗썸)
사진=빗썸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경찰이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을 운영하는 빗썸코리아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일 오전부터 사기 혐의 등으로 서울 강남구 빗썸코리아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빗썸 실소유주인 이정훈 빗썸홀딩스·빗썸코리아 이사회 의장은 사기 및 재산국외도피(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이 의장은 지난 2018년 10월 빗썸 매각 과정에서 약 300억원에 달하는 암호화폐 'BXA 코인'을 판매해놓고, 실제 상장하지 않아 투자자들에게 피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BXA 코인 상장 관련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이날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