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올해의 녹색상품' 12개 수상···LG전자, '녹색마스터피스' 선정 
삼성전자, '올해의 녹색상품' 12개 수상···LG전자, '녹색마스터피스'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r>
2020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 로고 (사진=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소비자가 직접 뽑은 '2020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에서 나란히 수상했다. 

삼성전자는 12개 제품이 선정되며 최다 수상기업 자리에 올랐고, 올해의 녹색상품 10회 수상 기업상도 수상했다. LG전자는 11년째 올해의 녹색상품에 뽑히며 최고 권위상인 '녹색마스터피스상'을 받았다.

2020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은 비영리 시민단체인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가 주관한다. 녹색구매네트워크는 매년 전국 26개의 소비자·환경 단체와 약 600여명의 소비자 평가단과 함께 제품의 제조, 유통, 사용, 폐기 등 제품 수명 전 단계를 고려한 뒤 환경개선 효과와 상품성에 대한 평가∙투표를 진행, 환경 친화적인 제품을 선정하고 발표한다.

'올해의 녹색상품'에 선정된 삼성전자 주요 제품들 (사진=삼성전자)
 '2020 올해의 녹색상품'에 선정된 삼성전자 주요 제품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2020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에서 12개 제품이 상을 받아 최다 수상기업이 됐다. 한 기업이 12개 제품을 수상한 것은 '올해의 녹색상품' 시상식을 처음 시행한 2008년 이후 최다 수상 기록이다.

또,삼성전자는 '올해의 녹색상품'을 총 10회 수상하는 기업에 수여되는 '올해의 녹색상품 10회 수상 기업상'도 수상했다.

올해의 녹색상품으로 선정된 제품은 △갤럭시 S20 시리즈 △ 갤럭시 북 플렉스(Galaxy Book Flex) △ 49형 더 세리프(The Serif) △ 그랑데 세탁기 AI △ 그랑데 건조기 AI △ 비스포크 냉장고 △ 비스포크 식기세척기 등 총 12개 제품이다.

'갤럭시 S20 시리즈(S20·S20+·S20 울트라)'는 기존 제품 포장재에 사용되었던 플라스틱을 과감히 없애고 친환경 소재인 국제산림관리협의회(FSC) 인증 종이로 대체했으며, 충전기에 적용된 플라스틱의 20%는 재활용 소재를 활용했다.

또 '갤럭시 북 플렉스'는 배터리 수명 연장 기술을 적용해 기존 제품 대비 배터리 수명을 3배 연장시켜 5년간 약 11만톤의 이산화탄소 발생을 저감시켰다. 이는 연간 약 400만그루의 대나무가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양과 동일하다.   

TV와 모니터 제품에서는 소비자가 원하는 대로 조립해 여러 용도로 재활용할 수 있는 업사이클링 포장박스 '에코패키지'가 적용된 라이프스타일 TV, 49형 '더 세리프'와 대기전력을 0.005W(와트) 미만으로 구현해 '녹색기술 인증'을 취득한 모니터 'SH650'이 수상했다.

생활가전 제품에서는 AI 기술을 적용해 최적의 세탁∙건조가 가능해져 전기와 시간을 모두 절약할 수 있는 '삼성 그랑데 AI', 초절전 디지털 인버터를 적용해 에너지 효율을 향상시킨 '무풍에어컨 갤러리'와 '무풍에어컨 벽걸이 와이드'가 친환경제품으로 인정받았다.

또 고효율 인버터 압축기와 에너지 손실을 최소화하는 초고성능 진공 단열재 적용으로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을 달성한 '비스포크 냉장고', 기존 제품 대비 건조에 사용하는 에너지를 약 22% 절감한 '비스포크 식기세척기'와 '직화오븐', 포터블 인덕션 '더 플레이트(The Plate)'도 수상했다.

삼성전자는 제품설계 단계부터 친환경성을 고려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친환경 평가∙목표관리 제도인 에코디자인 프로세스를 운영 중이다. 평가의 객관성을 확보하기 위해 한국 환경마크, 미국 환경청의 전자제품 환경성 평가 등 외부 공인기관의 기준을 도입해 개발 제품들의 환경성 평가 기준으로 활용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고효율 콤프레서와 고효율 열교환기 기술 등을 제품에 적용해 지난해 연간 제품 에너지 사용량을 2008년 대비 평균 42% 절감했고, 2019년 말 기준 친환경제품 개발 비율은 97%이다.

또 삼성전자는 2009년부터 2019년까지 제품 사용단계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2억7000만톤 누적 감축해 2020년까지 누적감축량 2억5000만톤 목표를 이미 달성했다. 

 '2020 올해의 녹색상품'에 선정된 LG전자 주요 제품. (사진=LG전자)
'2020 올해의 녹색상품'에 선정된 LG전자 주요 제품. (사진=LG전자)

LG전자는 최고 권위의 '녹색마스터피스상'을 수상했다. 녹색마스터피스상(AGM: The Award of Green MASTERPIECE)은 주최 단체인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가 올해 새로 제정했다. 녹색상품 개발 등 친환경 활동에 크게 기여하는 동시에 '올해의 녹색상품'을 11년 이상 받은 기업에게만 수상 자격을 부여한다.

LG전자는 수상기업 가운데 유일하게 2010년부터 올해까지 11년 연속 '올해의 녹색상품'을 받아왔다. 올해는 의류관리기, 의류건조기, 세탁기, 식기세척기, 냉장고, 정수기 등 주요 생활가전 분야에서 11개의 상을 받았다.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는 비영리 시민단체로 2008년부터 해마다 소비자환경단체 20여곳과 일반 소비자를 포함한 약 600명이 제조, 유통, 사용, 폐기 등 제품 수명 전 단계를 고려한 후 환경 친화적인 제품을 선정하고 발표한다.

LG 생활가전이 친환경·고효율 경쟁력을 인정받은 것은 핵심부품에 적용한 차별화된 인버터 기술이 크게 기여했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인버터 기술은 생활가전의 핵심부품인 모터와 컴프레서의 운동 속도를 변환할 수 있다. 상황에 맞게 꼭 필요한 만큼만 제품을 작동시키는 것이 가능해 제품 성능은 물론 에너지효율까지 높일 수 있어 프리미엄 가전이 갖추고 있는 주요 기술이다.

의류관리기 가운데 유일하게 올해의 녹색상품에 선정된 트롬 스타일러는 글로벌 등록 특허만 220개에 달한다. 

트롬 건조기 스팀 씽큐는 물을 100도(℃)로 끓여 만드는 트루스팀을 탑재했다. 트루스팀은 탈취와 살균은 물론 옷감의 주름 완화에도 효과가 있다.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는 신개념 수납공간인 매직스페이스를 노크하면 냉장고 내부를 보여준다. 매직스페이스는 냉기 손실을 감소시켜 냉장고 내부의 온도 상승을 줄이는 데 도움을 준다.

코드제로 A9S는 스마트 인버터 모터, 2중 터보 싸이클론 등을 탑재해 탁월한 청소성능을 갖췄다. 또 파워드라이브 물걸레와 결합하면 청소기 한 대로 먼지 흡입과 물걸레 청소가 동시에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디오스 식기세척기 스팀은 54개 고압 물살의 강력한 세척력, 트루스팀 등이 프리미엄 식기세척기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다.

이 밖에도 디오스 인덕션 전기레인지, 청소로봇 코드제로 R9, 물걸레 전용 청소로봇 코드제로 M9, 퓨리케어 정수기, 일체형 세탁건조기 트롬 워시타워, 트롬 드럼세탁기, 통돌이 세탁기 등도 녹색상품에 선정됐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은 "오랜 기간 축적한 인버터, 모터, 컴프레서 등 차별화한 핵심 기술력을 바탕으로 보다 많은 고객이 LG만의 친환경·고효율 제품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