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노조, '임금협약 회사 제시안' 수용···"인력·임금 모두 동결"
포스코 노조, '임금협약 회사 제시안' 수용···"인력·임금 모두 동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합원 찬반투표 93.44% '찬성'···상품권 50만원 지급 '사기 진작'
​31일 포스코에 따르면 포스코 교섭대표노조인 포스코노동조합은 이날 '2020년 임금협약 회사 제시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찬성률 93.44%로 가결됐다. (사진=포스코)
​31일 포스코에 따르면 포스코 교섭대표노조인 포스코노동조합은 이날 '2020년 임금협약 회사 제시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찬성률 93.44%로 가결됐다. (사진=포스코)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포스코 노사가 올해 임금동결에 합의했다.

31일 포스코에 따르면 포스코 교섭대표노조인 포스코노동조합은 이날 '2020년 임금협약 회사 제시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찬성률 93.44%로 가결됐다.

가결된 회사 제시안에는 임금동결 뿐 아니라 △고용안정 △전통시장상품권 50만원 지급 △출산·육아제도 개선 △휴업중단 등이 포함됐다.

앞서 노조는 지난 11일 대의원대회를 열어 코로나19로 인한 국내외 경제위기 상황에서 회사의 경영위기 조기 극복을 위해 올해 임금교섭을 회사에 위임키로 결정했다. 사측은 13일 '2020년 임금협약 제시안'을 마련해 노조에 전달했다.

포스코는 올해 경영실적 악화를 감안하여 기본임금은 동결하되 코로나19에 따른 경영위기로 인한 직원들의 고용불안감 해소를 위해 고용을 인위적으로 조정하지 않기로 했다. 아울러 직원들의 사기진작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상품권 5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포스코는 기업시민으로서 저출산 사회문제 해결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첫째 출산장려금을 1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인상한 데 이어 입양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과 새로운 가정형성 축하를 위해 200만원의 입양지원금도 신설했다, 이어 유치원부터 지원되는 자녀장학금을 어린이집에 다니는 만1~3세 자녀까지 확대키로 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지난 6월부터 평균임금의 70%를 지급하는 휴업을 실시하고 있으나 최근 주문량 회복에 따라 휴지 개소가 감소하고 있어 경영위기 극복 최전선에 있는 직원들의 노고를 고려해 휴업을 중단키로 했다"고 말했다.

포스코 노사는 내달 1일 포항 본사에서 2020년 임금협약 체결을 위한 조인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