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엠에스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수출길 활짝
GC녹십자엠에스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수출길 활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분 내 감염여부 확인···저·중소득 국가서 수요 많아져" 
코로나19 현장진단(POCT:Point of Care Testing) 항원진단키트 GENEDIA W COVID-19 Ag (사진=GC녹십자엠에스)
코로나19 현장진단(POCT:Point of Care Testing) 항원진단키트 GENEDIA W COVID-19 Ag (사진=GC녹십자엠에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진단시약·의료기기 전문기업 GC녹십자엠에스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코로나19 현장진단(POCT:Point of Care Testing) 항원진단키트 'GENEDIA W COVID-19 Ag'의 수출용 허가를 따냈다고 31일 밝혔다. 이로써 GC녹십자엠에스는 항체진단키트 2종과 분자진단키트 2종에 이어 항원진단키트까지 총 5가지 제품을 수출할 수 있게 됐다.

새로 허가를 받은 제품은 항원, 항체 결합 반응을 활용해 코로나19 감염여부를 현장에서 10분 안에 진단할 수 있다. 비인두 및 객담(가래) 검체를 이용해 별도의 장비 없이 코로나19 초기 환자의 감염여부를 육안으로 확인이 가능하다.

GC녹십자엠에스는 "값비싼 유전자증폭(PCR) 장비가 부족해 의료 시설이 취약한 개발도상국 지역에서 이 같은 진단키트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계보건기구(WHO) 협력 기관으로, 개발도상국의 진단키트 확보를 지원하는 혁신진단재단(FIND)에 따르면 향후 12개월 동안 남미, 인도를 비롯해 적시에 분자검사를 이용할 수 없는 저·중소득국가 지역에서 3억7000만개의 코로나19 진단 테스트가 필요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덧붙였다.

GC녹십자엠에스 측은 코로나19 진단키트 제품군 강화를 통해 국가별로 다른 진단키트 수요에 맞춘 효율적인 대응이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안은억 GC녹십자엠에스 대표는 "이 제품은 향후 코로나19 백신 투여 전후에 필요한 현장진단 방법으로 수요가 기대된다"며 "형광면역 제품까지 더해 코로나19 관련 통합적인 진단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