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노조 "700명 인력감축 철회하라"
이스타항공 노조 "700명 인력감축 철회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는 26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정의당과 함께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너 이상직의원과 이스타항공 사측은 기업 해체 수준의 인력감축 계획을 철회하고 고용유지를 위해 최소한의 노력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는 26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정의당과 함께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너 이상직의원과 이스타항공 사측은 기업 해체 수준의 인력감축 계획을 철회하고 고용유지를 위해 최소한의 노력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이스타항공이 재매각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직원 3분의 2가량을 정리해고할 방침을 밝힌 가운데 조종사노동조합의 거센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는 26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정의당과 함께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너 이상직의원과 이스타항공 사측은 기업 해체 수준의 인력감축 계획을 철회하고 고용유지를 위해 최소한의 노력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재매각 추진 및 기업회생을 위한 고통분담에 공감해 자구노력으로 무급순환휴직을 통한 고용유지 및 자격증유지 방안을 제시했다"며 "그러나 사측은 이마저 묵살하고 또다시 대량 인력감축만을 고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에 따르면 사측은 올해 상반기 항공기 9대를 반납한 데 이어 8대를 추가로 반납해 6대만으로 회사를 운영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인력도 400여 명 수준으로 감축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사측은 현재 직원 1136명 중 700명을 추가 감축키로 하고 이달 31일 구조조정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다. 올해 3월 기준으로 살펴보면 1600여 명 가운데 총 4분의 3가량의 대규모 인원을 감축하는 것.

노조는 "오너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사측은 7개월째 체불된 임금의 해결에 대해서는 전혀 대책을 내놓지 않고 노조의 고용유지지원금 신청 요구에 대해서도 얼마 안 되는 비용 부담을 이유로 묵살했다"며 "정부도 악덕 오너와 경영진에게만 맡기지 말고 적극적으로 지휘감독권을 행사하고 지원에 나서 달라"고 강조했다.

이스타항공은 최근 딜로이트안진 회계법인과 법무법인 율촌, 흥국증권 등 3사를 매각 주관사로 선정했으며 다음 달 법정관리 신청을 목표로 재매각 작업을 진행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