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인천2배송캠프' 폐쇄
쿠팡,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인천2배송캠프' 폐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 배송직원이 소비자에게 휴대용 살균제로 상품을 소독하고 있다. (사진=쿠팡)
쿠팡 배송직원이 휴대용 살균제로 상품을 소독하고 있다. (사진=쿠팡)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인천광역시 중구 신흥동 쿠팡 인천2배송캠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즉각 문을 닫았다.

15일 쿠팡은 이날 오전 인천 동구 보건소로부터 쿠팡 인천2배송캠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통보를 받고 즉각 폐쇄 조치했다고 밝혔다.

확진자는 쿠팡 플렉스(자차로 아르바이트하는 일반인)로, 가족 중 한 명이 서울제일교회 확진자와 접촉한 뒤 확진 판정을 받자 지난 14일 검사를 했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확진자는 지난 12일 인천2캠프를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쿠팡 측은 확진 사실을 통보 받고 해당 캠프 폐쇄 후 추가 방역을 진행했다. 또한 센터 방문자 등에 구두와 문자 등으로 확진자 발생 소식을 알렸다.

앞서 지난 5~6월에도 쿠팡 부천물류센터와 덕평물류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바 있다.

쿠팡은 방역당국에 적극 협조해 근무자들 및 방문자들의 안전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쿠팡 관계자는 "방역 당국의 조치에 즉각 협조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