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정총리 "서울·경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
[전문] 정총리 "서울·경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긴급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긴급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19 확산세가 매우 심각한 수준이라며 수도권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정총리의 중대본 모두발언 전문]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산세가 매우 심각합니다.

서울시와 경기도는 하루 사이에 신규 확진자가 2배 가까이 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상향 기준을 이미 넘어선 상황입니다.

감염 사례를 보면 교회, 상가, 직장, 학교, 커피숍 등 일상생활 곳곳에서 조용하게 전파되고 있어 더욱 우려가 큽니다.

우리가 이번 고비를 넘지 못한다면 세계 여러 나라가 겪고 있는 재유행의 길로 들어설 수도 있다고 하는 절체절명의 순간에 처해 있다고 판단됩니다.

지금은 수도권에서의 감염 확산을 최대한 신속하게 차단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입니다.

이에 따라 오늘 회의에서 최근 확진자가 급증한 서울시와 경기도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높이고자 합니다.

서울시와 경기도에서 상향된 단계에 따라 강화된 방역 조치를 시행함에 있어 몇 가지 당부의 말씀을 드리고자 합니다.

먼저 단계 상향 조치 자체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이를 현장에서 충실히 이행하도록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이미 수도권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했다가 완화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다시 고삐를 조이는 것이 더욱 힘들고 어려울 수 있습니다.

서울시와 경기도는 강화되는 방역수칙이 현장에서 효율적으로 실천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적용해 주시고 방역 당국은 지자체를 적극 지원해 주시기 바랍니다.

또한 전국적 확산세를 차단하려면 서울, 경기 지역과 생활권을 같이하거나 이동이나 교류가 활발한 지방의 거점도시들도 방역 노력을 한층 강화해 주셔야 합니다.

필요한 경우 지자체별로 방역 당국과 사전 협의 하에 자체적인 방역 강화 조치에 적극 나서주시기 바랍니다.

끝으로 국민 여러분의 협조를 다시 한 번 당부드립니다.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실천, 개인위생 수칙 준수만이 코로나19로부터 스스로를 방어하는 최고의 백신입니다.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남은 연휴가 충분한 휴식의 기회가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