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불안한 수요 전망에 WTI 0.5%↓···금값도 하락
국제유가, 불안한 수요 전망에 WTI 0.5%↓···금값도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주요 석유시설 두 곳이 무인비행기(드론) 공격을 받아 가동이 잠정 중단되면서 국제유가가 19% 이상 폭등했다.(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국제유가가 하락했다. 불안한 수요 전망 속에 미 의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양책에 대한 합의 없이 휴회하면서 투자심리를 약화시킨 때문이다.

14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9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0.5%(0.23달러) 내린 42.01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0월물 브렌트유도 0.4%(0.16달러) 하락한 44.80달러를 기록했다.

이번 주 유가는 전반적으로 미국의 지난주 원유 재고가 기대보다 큰 폭으로 감소했다는 에너지정보청(EIA)의 발표와 부양책에 대한 기대로 지지가 됐다. 이에 주간 기준으로 WTI는 1.9% 올랐고 브렌트유는 0.9% 상승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올해 원유 수요량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OPEC과 러시아 등 10개 비회원국 연합체인 OPEC+가 이번 달부터 원유 생산량을 늘리는 상황에서 암울한 수요 전망은 유가를 압박했다.

원유 중개사 PVM의 스티븐 브레녹 애널리스트는 로이터통신에 "올해 원유 수요 증가에 대한 비관론이 지속했다"면서 "원유 공급이 늘고 있다는 사실은 상황을 악화한다"고 설명했다.
 
CMC마켓 UK의 마이클 휴슨 수석 시장 애널리스트는 "이번 주 OPEC과 IEA에 의해 향후 수요에 대한 기대가 후퇴했다"고 말했다.

IHS마킷의 마셜 스티브스 에너지 시장 애널리스트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수요 전망이 바이러스와 그것이 향후 타격을 줄 부분의 함수이며 부양책에 관한 워싱턴의 교착상태는 불확실성을 만들어 낸다"고 진단했다.

프라이스 퓨처스 그룹의 필 플린 선임 애널리스트는 로이터통신에 "추세가 지속한다면 이것은 유가를 더 올릴 것"이라면서 "분위기를 잡고 있는 것은 여전히 바이러스와 관련해 무슨 일이 일어날지에 대한 시장의 두려움"이라고 분석했다.

안전자산인 국제금값도 사흘만에 하락했다. 온스당 2,000달러 선을 돌파한 후 신고가 기록을 경신해오던 기세가 한풀 꺾였다. 코로나19 백신 개발 기대감과 미국 국채 수익률 상승의 여파로 분석된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1%(20.60달러) 내려간 1,949.8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