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 2분기 영업손실 190억원 '적자 전환'
대신증권, 2분기 영업손실 190억원 '적자 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대신증권이 올해 2분기 적자전환했다.

대신증권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이 190억원으로 작년과 비교해 적자 전환했다고 14일 밝혔다. 당기순손실 역시 283억원으로 적자로 돌아섰다.

상반기 누적 기준 연결 영업이익은 366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61.4%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은 77.6% 줄어든 188억원을 기록했다.

대신증권은 "2분기 라임자산운용 펀드 관련 충당 부채 등 총 938억원의 일시적인 비용이 발생했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기업금융(IB) 영업활동도 다소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회사 측은 "주식 거래량 급증 및 시장 점유율 상승으로 위탁매매 수수료가 증가했고 전체 자산에 대한 위험회피(헤지) 트레이딩으로 이익 변동성을 낮춰 안정적인 수익을 유지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