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기보·본투글로벌센터와 ICT스타트업 금융지원
우리은행, 기보·본투글로벌센터와 ICT스타트업 금융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우리은행
사진=우리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우리은행은 기술보증기금, 본투글로벌센터와 'ICT 혁신기술기업 글로벌 진출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비영리기관인 본투글로벌센터가 ICT분야 유망스타트업을 우리은행과 기보에 추천하면 두 기관이 금융지원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우리은행은 본투글로벌센터가 추천한 기업이 기보의 보증료 지원 협약보증 대상일 경우 2년간 보증료 연 0.4%p를 지원한다. 또 우리은행의 478개 글로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이들 기업이 해외진출 시 해당 국가에서 현지금융을 지원한다. 지난 2018년부터 45개 기업에 대해 약 430억원을 투자해 혁신성장기업을 직접 발굴·투자하는 투자 공모제도도 활용할 수 있도록 협력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보증료 지원을 통한 보증서 대출의 신속한 지원과 향후 해외진출 및 직접투자에 이르기까지 지원할 수 있는 방법을 지속적으로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