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도 스트리밍 시대···'클라우드 게임' 경쟁 본격화
게임도 스트리밍 시대···'클라우드 게임' 경쟁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연결된 스마트폰만 있으면 콘솔·고사양PC 게임 'OK'
SK텔레콤 홍보모델이 T월드매장에서 엑스박스 클라우드 게임을 즐기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 홍보모델이 T월드매장에서 엑스박스 클라우드 게임을 즐기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국내 통신3사와 삼성전자 등 IT업계가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 시장을 두고 본격 경쟁에 나섰다. 클라우드 게임은 플레이스테이션이나 엑스박스 같은 고가의 콘솔게임기나 고사양 PC가 없어도 스마트폰만 있으면 즐길 수 있기 때문에 '게임의 미래'라는 평가를 받는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KT가 클라우드 게임서비스를 출시하면서 이동통신3사는 모두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고객들에세 내놨다.

클라우드 게임은 영화나 음악을 스마트 기기에 다운로드 받지 않고 실시간으로 전송해 이용하듯 고사양 게임 화면을 스마트폰이나 스마트TV로 실시간 전송받아 플레이할 수 있는 서비스다.

클라우드 게임은 클라우드 개념이 등장한 10년 전부터 이미 언급돼왔다. 하지만 당시 클라우드 환경이 수백만~수천만명의 동시 접속을 감당하기 어려웠고, 비용이 너무 많이 발생해 활성화되지는 않았다.

실제로 지난 2012년 LG유플러스는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C-게임즈를 시작해 넥슨 '크레이지 아케이드' 등을 제공한 바 있다. C-게임즈 서비스는 2016년 종료됐다. 그러다 최근 5세대 이동통신(5G) 환경이 구축되고 클라우드 인프라가 발전하면서 클라우드 게임도 원활한 서비스가 가능해졌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부터는 엔비디아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지포스 나우'(GeForce NOW)를 국내에 들여와 클라우드 게임을 서비스하고 있다. 지포스 나우에서는 리그 오브 레전드, 데스 스트랜딩 등 PC·콘솔 게임 300여 종을 플레이할 수 있다.

'베이직'은 무료지만 1시간마다 종료되고, '프리미엄'은 월 1만2900원으로 6시간까지 연속 플레이할 수 있다. 또 프리미엄 가입자는 레이 트레이싱(광원 추적) 기법을 활용한 현실감 있는 그래픽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LG유플러스 가입자는 50% 할인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엑스박스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오는 9월 15일부터 시작한다. '헤일로'나 '포르자 호라이즌' 등 엑스박스 게임 100여종을 클라우드로 이용할 수 있다. 사용료는 월 1만6700원이다. 다만 국내 게임 시장에서는 엑스박스 게임이 인기가 없다는 점이 SK텔레콤 입장에서는 약점이 될 수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의 '2020 게임이용자 실태조사에서' 엑스박스360 이나 엑스박스 원 콘솔 게이머는 각각 9.3%, 8.7%에 불과했다. 닌텐도 스위치(41.0%), 플레이스테이션4(37.8%), 닌텐도DS 또는 위(39.3%)보다 크게 낮은 수치다.

KT는 지난 12일 자체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게임박스'를 출시했다. 자체 클라우드 서버이기 때문에 KT와 계약을 맺은 게임사들의 게임이 서비스 된다.

락스타게임즈와 2K의 모회사인 테이크투 인터랙티브와 계약을 맺었다. 락스타게임즈는 GTA, 레드 데드 등 게임이 있으며, 2K에는 NBA2K, 마피아, 보더랜드 등이 있다. 킹 오브 파이터즈, 메탈슬러그 등 SNK 게임도 게임박스에서 플레이할 수 있다. 올 연말까진 4950원, 내년부터는 9900원으로 게임박스를 이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도 갤럭시 노트20을 출시하면서 게임 기능을 강조했다.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에는 유명 게임 스트리머 '미스'(Myth)가 출연해 갤럭시 노트20으로 엑스박스 게임을 플레이하는 모습을 보였다.

국내 게임업계는 아직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 참전에 대해서는 고려하지 않는 분위기다. 주력 상품이 모바일 게임이 대부분이라 연관성이 크지 않다는 것이다. 또 게임사의 규모가 크지 않아 자체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내놓기 어렵다는 현실도 반영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