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 "주간 이용곡수 전년比 53%↑···음악 소비 다양성 확대"
플로 "주간 이용곡수 전년比 53%↑···음악 소비 다양성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간 순 재생 트랙 수 (사진= 플로)
주간 순 재생 트랙 수 (사진= 플로)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음악플랫폼 플로(FLO)가 음악 소비 문화 다양성을 확대하는 대안으로서 플로의 성과와 의미를 공개했다. 플로는 13일 1년만에 이용자가 듣는 아티스트의 수가 평균적으로 46% 증가하는 등 음악 소비 다양성이 확대됐다고 밝혔다.

2019년 4월부터 2020년 7월까지 약 1년간의 이용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용자가 얼마나 다양한 음악을 감상했는지 보여주는 주간 순 재생 트랙수(Weekly Unique Track)가 1명당 38곡에서 58곡으로 53% 증가하며, 음원 소비의 다양성이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한 주 동안 이용자 1명이 감상하는 아티스트 수는 평균 35명으로 약 1년만에 46% 증가했으며 개인 맞춤형 추천을 통해 더 많은 아티스트가 다양한 음악 취향에 성공적으로 연결된 것이 지표로 확인됐다. 

플로는 서비스 이용자의 음악 소비 다양성 확대가 플로의 개인화 추천 큐레이션과 차트 다변화 등 다른 음악 서비스와 차별화된 사용자경험(UX·User Experience)에서 기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플로는 올해 하반기에도 유사곡 기반의 개인화 추천에서 유사 취향의 플레이리스트 추천으로 음악 큐레이션의 범위를 확대하고, 개인의 음악 감상 히스토리를 기반으로 하는 추천을 강화하는 등 ‘마이크로 개인화’의 깊이를 더해 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