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연휴 잡아라"···대형마트, 주말 판촉 '총력전'
"황금연휴 잡아라"···대형마트, 주말 판촉 '총력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대대적 할인행사···내수 진작 기대감↑
13일 서울 용산구 이마트 용산점에서 홍보 도우미들이 오는 19일까지 열리는 할인행사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이마트)
13일 서울 용산구 이마트 용산점에서 홍보 도우미들이 오는 19일까지 열리는 할인행사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이마트)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와 정부의 재난지원금 사용처에서 제외되면서 고전을 면치 못했던 대형마트들이 17일 임시공휴일 지정으로 이어질 3일간의 황금 연휴를 맞아 대대적인 할인 행사를 열고, 내수 진작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연휴는 지난 5월 황금연휴 이후 102일 만에 맞는 연휴인만큼 대규모 할인행사를 통해 손님을 대형마트로 끌어들이겠다는 전략이다.

이마트는 13일부터 오는 19일까지 대규모 할인행사를 연다. 이 기간 한우 전 품목(브랜드 한우 제외)은 행사카드 이용 시 30% 싼 가격에 만날 수 있다. 할인가는 1등급 기준 등심은 100g에 7910원, 국거리·불고기는 3850원이다. 삼겹살·목심은 더느림·날씬·한솔농장 등 7대 브랜드에 한해 균일가전을 열어 100g당 2950원에 판다.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특가 행사도 열린다. 국내산 거봉(2kg)은 이마트 전점 5만박스 한정으로 행사카드 이용시 50% 싼 9900원에, 의성 오! 좋은쌀(10kg)은 전점 2만포 한정으로 2만1900원에 판다. 햇감자, 캠핑용 갈비(2kg·미국산), 미니 단호박 등도 할인 대상이다.

서울 강서구 등촌동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홍보 도우미들이 '홈플5일장' 행사를 알리고 있다. (사진=홈플러스)
서울 강서구 등촌동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홍보 도우미들이 '홈플5일장' 행사를 알리고 있다. (사진=홈플러스)

홈플러스는 13일부터 17일까지 전국 오프라인 점포와 온라인몰에서 홈플5일장 행사를 열어, 4900여 종 상품을 최대 50% 싸게 판다.

오프라인 매장으로 손님을 끌어들이기 위해 14~16일 매장에서 10만원 이상 결제한 소비자에겐 추가로 상품권(5000원) 상품권을 준다. 쇼핑몰에서는 릴레이 반값데이를 열어 마이홈플러스 회원을 대상으로 푸드코트(15일)와 키즈카페(16일) 50% 할인 혜택을 준다. 쇼핑몰 4만원 이상 구매 시 육개장 사발면 6입 증정(15~17일), 준보석 50% 할인(14~17일) 등 행사도 마련했다.

롯데마트도 광복절 연휴를 맞아 먹거리와 생활용품을 최대 50% 싸게 파는 통큰절 행사를 연다. 15~17일 엘포인트 회원을 대상으로 행사 카드로 결제하면 항공으로 직송한 랍스터 1마리를 기존 판매가에서 4800원 싼 9980원에 판다. 15~16일에는 미국산 냉동 LA갈비와 필리핀산 바나나가 기존보다 40~50% 저렴한 가격에 만날 수 있다.

단 하루 행사도 기획했다. 15일에는 캠벨포도를, 16일에는 제주 하우스 감귤을 엘포인트 회원을 대상으로 반값에 선보인다. 단, 1인 당 2팩으로 한정한다.

롯데마트는 15일 하루 동안 과자·시리얼, 통조림, 화장지, 섬유유연제 등을 각 1만5000원 이상 구매한 소비자에게 각 5000원의 상품권을 준다. 16일에도 식수용차·녹차류, ‘오뚜기·롯데푸드 냉장·냉동식품을 각 1만5000원 이상 행사카드로 구입한 엘포인트 회원에게 각 5000원의 상품권을 제공한다.

이마트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신선식품 차별화, 비식품 효율화, 고객 중심 매장 확대 등을 통해 본업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